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전임 대통령 4명에게 연간 41억원 예산 지출
입력 2013.03.26 (16:51) 국제
미국이 지난해에만 전직 대통령 4명에게 지출한 돈이 370만 달러, 41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의회조사국이 집계한 것을 보면 가장 많은 비용이 들어간 퇴임 대통령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으로 사무실 운영에 40만 달러, 전화요금 8만5천 달러 등 130만 달러가 지출됐습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100만 달러로 2위였고 조지 H.W. 부시 전대통령은 85만 달러, 지미 카터 전대통령은 5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 미국, 전임 대통령 4명에게 연간 41억원 예산 지출
    • 입력 2013-03-26 16:51:24
    국제
미국이 지난해에만 전직 대통령 4명에게 지출한 돈이 370만 달러, 41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의회조사국이 집계한 것을 보면 가장 많은 비용이 들어간 퇴임 대통령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으로 사무실 운영에 40만 달러, 전화요금 8만5천 달러 등 130만 달러가 지출됐습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100만 달러로 2위였고 조지 H.W. 부시 전대통령은 85만 달러, 지미 카터 전대통령은 5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