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신욱 원톱 출격’ 카타르전 고공 폭격
입력 2013.03.26 (18:43) 수정 2013.03.26 (22:32) 연합뉴스
196㎝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울산)이 카타르 격파의 선봉으로 나선다. '이병' 이근호(상주)는 처진 스트라이커로 배후 침투를 노린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카타르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 홈 경기에 김신욱을 타깃형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이근호에게 처진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긴 4-2-3-1 전술을 가동한다.

최 감독은 선발 원톱 스트라이커로 이동국(전북)과 김신욱을 놓고 고민했지만 제공력을 앞세운 '키높이 축구'를 먼저 선택해 김신욱을 선발로 낙점했다.

왼쪽 날개에는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손흥민(함부르크)을 제치고 선발로 출격하는 가운데 오른쪽 날개는 이청용(볼턴)이 나선다.

또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기성용(스완지시티) 조합이 중원을 책임진다.

허벅지 통증으로 우려를 자아낸 곽태휘(알 샤밥)가 컨디션을 회복해 정인환(전북)과 함께 중앙 수비로 나선 후방을 든든히 지킨다.

좌우 풀백은 각각 박원재(전북)와 오범석(경찰청)이 맡고, 골키퍼 장갑은 정성룡(수원)이 낀다.
  • ‘김신욱 원톱 출격’ 카타르전 고공 폭격
    • 입력 2013-03-26 18:43:03
    • 수정2013-03-26 22:32:38
    연합뉴스
196㎝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울산)이 카타르 격파의 선봉으로 나선다. '이병' 이근호(상주)는 처진 스트라이커로 배후 침투를 노린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카타르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 홈 경기에 김신욱을 타깃형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이근호에게 처진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긴 4-2-3-1 전술을 가동한다.

최 감독은 선발 원톱 스트라이커로 이동국(전북)과 김신욱을 놓고 고민했지만 제공력을 앞세운 '키높이 축구'를 먼저 선택해 김신욱을 선발로 낙점했다.

왼쪽 날개에는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손흥민(함부르크)을 제치고 선발로 출격하는 가운데 오른쪽 날개는 이청용(볼턴)이 나선다.

또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기성용(스완지시티) 조합이 중원을 책임진다.

허벅지 통증으로 우려를 자아낸 곽태휘(알 샤밥)가 컨디션을 회복해 정인환(전북)과 함께 중앙 수비로 나선 후방을 든든히 지킨다.

좌우 풀백은 각각 박원재(전북)와 오범석(경찰청)이 맡고, 골키퍼 장갑은 정성룡(수원)이 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