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인 교사, ‘제국주의 잘못 참회’ 역사수업
입력 2013.03.29 (06:17) 수정 2013.03.29 (07: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의 교과서 왜곡 문제로 또다시 한일관계가 급격하게 얼어붙고 있는데요.

한 일본인 교사가 우리나라 중학교에서 일본 제국주의의 잘못을 참회하는 역사 수업을 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중학교 수업 시간.

일본에서 온 역사 교사 스즈키 씨가 안중근 의사의 평화 정신을 가르칩니다.

<녹취> 스즈키 히토시(일본 중학교 교사) : "안중근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은 제국주의에 대한 암살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일본과 동아시아 전체를 위한 행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일제 강점기때 우리나라의 독립운동을 도왔던 인권변호사 후세 다츠지 등 한·일 우호에 이바지한 인물도 소개했습니다.

<인터뷰> 송호재(중학교 2학년) : "일제강점기에 대해 부정하고 잘못한 게 없다고만 하는 줄 알았는데 일본 사람들이 도와줬다는 것을 생각하니 감사하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스즈키 씨는 일본 제국주의를 반성하는 마음으로 해마다 안중근 의사 순국일에 맞춰 한국을 찾습니다.

단 며칠이라도 한국의 중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기 위해 아홉 해째, 한 번도 거르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스즈키 히토시 : "젊은층과 함께 지금부터라도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해 수업을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올해 36년간의 교직생활을 마무리하는 스즈키 씨는 앞으로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역사 바로 알리기에 힘쓸 계획입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일본인 교사, ‘제국주의 잘못 참회’ 역사수업
    • 입력 2013-03-29 06:18:16
    • 수정2013-03-29 07:19: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일본의 교과서 왜곡 문제로 또다시 한일관계가 급격하게 얼어붙고 있는데요.

한 일본인 교사가 우리나라 중학교에서 일본 제국주의의 잘못을 참회하는 역사 수업을 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중학교 수업 시간.

일본에서 온 역사 교사 스즈키 씨가 안중근 의사의 평화 정신을 가르칩니다.

<녹취> 스즈키 히토시(일본 중학교 교사) : "안중근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은 제국주의에 대한 암살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일본과 동아시아 전체를 위한 행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일제 강점기때 우리나라의 독립운동을 도왔던 인권변호사 후세 다츠지 등 한·일 우호에 이바지한 인물도 소개했습니다.

<인터뷰> 송호재(중학교 2학년) : "일제강점기에 대해 부정하고 잘못한 게 없다고만 하는 줄 알았는데 일본 사람들이 도와줬다는 것을 생각하니 감사하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스즈키 씨는 일본 제국주의를 반성하는 마음으로 해마다 안중근 의사 순국일에 맞춰 한국을 찾습니다.

단 며칠이라도 한국의 중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기 위해 아홉 해째, 한 번도 거르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스즈키 히토시 : "젊은층과 함께 지금부터라도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해 수업을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올해 36년간의 교직생활을 마무리하는 스즈키 씨는 앞으로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역사 바로 알리기에 힘쓸 계획입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