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2 스텔스 전략폭격기 한반도 폭격 훈련
입력 2013.03.29 (07:00) 수정 2013.03.29 (08:1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이지 않는 폭격기'로 불리는 미군의 B-2 전략폭격기가 어제 한반도 상공에서 폭격훈련을 한 뒤 돌아갔습니다.

미군은 이례적으로 보도자료를 내고 훈련사실을 공개하면서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B-2 전략폭격기 두 대가 어제 미국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에서 이륙했습니다.

공중급유를 받아가며 만 킬로미터를 직행한 B-2 폭격기는 정오쯤 한반도 상공에 도착했습니다.

서해 군산 앞바다 사격장에 훈련탄을 명중시킨 뒤 미국 본토로 돌아갔습니다.

가오리 형태의 B-2는 지난주에 한반도에 출격했던 B-52보다 진화된 최첨단 폭격깁니다.

레이더를 피하는 스텔스 기능을 갖춰 호위하는 전투기 없이 단독으로 적진에 들어가서 폭탄을 투하할 수 있습니다.

작전수행 능력이 일반 전투기의 최대 30배에 달해 미군이 개발한 가장 위력적인 폭격기로 평가됩니다.

실제 레이더를 통해 보면 거의 동체 전부가 잡히는 B-52와 달리 B-2는 0.1제곱미터, 작은 새의 크기에 불과해 식별이 불가능합니다.

<인터뷰> 김대영(한국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 "재래식 무기와 핵무기를 탑재하면서도 정찰과 심리적 위협을 가할 수 있습니다. 북한으로서는 상당한 위협을 느낄 수 있습니다."

미군은 이례적으로 보도자료까지 내고 B-2 폭격기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습니다.

우리 군도 북한의 지하 군사시설을 파괴할 수 있는 레이저 유도폭탄, 이른바 벙커버스터를 미국에서 도입해 5월 중 실전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한미의 군사적 압박 속에 북한은 어제 오후 함정 50여 척을 동원해 동해 서해 양쪽에서 대규모 해상훈련을 실시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B-2 스텔스 전략폭격기 한반도 폭격 훈련
    • 입력 2013-03-29 07:04:54
    • 수정2013-03-29 08:18:18
    뉴스광장
<앵커 멘트>

'보이지 않는 폭격기'로 불리는 미군의 B-2 전략폭격기가 어제 한반도 상공에서 폭격훈련을 한 뒤 돌아갔습니다.

미군은 이례적으로 보도자료를 내고 훈련사실을 공개하면서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B-2 전략폭격기 두 대가 어제 미국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에서 이륙했습니다.

공중급유를 받아가며 만 킬로미터를 직행한 B-2 폭격기는 정오쯤 한반도 상공에 도착했습니다.

서해 군산 앞바다 사격장에 훈련탄을 명중시킨 뒤 미국 본토로 돌아갔습니다.

가오리 형태의 B-2는 지난주에 한반도에 출격했던 B-52보다 진화된 최첨단 폭격깁니다.

레이더를 피하는 스텔스 기능을 갖춰 호위하는 전투기 없이 단독으로 적진에 들어가서 폭탄을 투하할 수 있습니다.

작전수행 능력이 일반 전투기의 최대 30배에 달해 미군이 개발한 가장 위력적인 폭격기로 평가됩니다.

실제 레이더를 통해 보면 거의 동체 전부가 잡히는 B-52와 달리 B-2는 0.1제곱미터, 작은 새의 크기에 불과해 식별이 불가능합니다.

<인터뷰> 김대영(한국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 "재래식 무기와 핵무기를 탑재하면서도 정찰과 심리적 위협을 가할 수 있습니다. 북한으로서는 상당한 위협을 느낄 수 있습니다."

미군은 이례적으로 보도자료까지 내고 B-2 폭격기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습니다.

우리 군도 북한의 지하 군사시설을 파괴할 수 있는 레이저 유도폭탄, 이른바 벙커버스터를 미국에서 도입해 5월 중 실전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한미의 군사적 압박 속에 북한은 어제 오후 함정 50여 척을 동원해 동해 서해 양쪽에서 대규모 해상훈련을 실시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