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타율 0.366
입력 2013.03.29 (07:50) 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3경기 연속 안타를 터뜨렸다.

추신수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의 굿이어 볼파크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허리 통증으로 8일간 결장한 추신수는 26일 복귀한지 세 경기 만에 안타를 때려냈다.

전날 샌디에이고전에서는 시범경기 두번째 대포를 쏘아올렸다.

추신수는 이날도 멀티히트를 작성하며 건재한 몸 상태를 자랑했다.

타율도 0.342에서 0.366으로 올랐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어빈 산타나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때려내 1루를 밟았다.

이후 브랜던 필립스와 조이 보토가 연속 안타를 날려 홈까지 들어왔다.

추신수는 2회말 1사1루에서도 좌전 2루타를 날렸다.

하지만 필립스의 볼넷으로 맞은 만루의 기회에서 보토가 병살타를 쳐 홈을 밟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4회말 2사1루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6회초 수비 때 크리스 헤이시로 교체됐다.
  •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타율 0.366
    • 입력 2013-03-29 07:50:01
    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3경기 연속 안타를 터뜨렸다.

추신수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의 굿이어 볼파크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허리 통증으로 8일간 결장한 추신수는 26일 복귀한지 세 경기 만에 안타를 때려냈다.

전날 샌디에이고전에서는 시범경기 두번째 대포를 쏘아올렸다.

추신수는 이날도 멀티히트를 작성하며 건재한 몸 상태를 자랑했다.

타율도 0.342에서 0.366으로 올랐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어빈 산타나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때려내 1루를 밟았다.

이후 브랜던 필립스와 조이 보토가 연속 안타를 날려 홈까지 들어왔다.

추신수는 2회말 1사1루에서도 좌전 2루타를 날렸다.

하지만 필립스의 볼넷으로 맞은 만루의 기회에서 보토가 병살타를 쳐 홈을 밟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4회말 2사1루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6회초 수비 때 크리스 헤이시로 교체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