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신전문금융사 연체율 2년 만에 최고
입력 2013.03.29 (08:48) 경제
경기침체로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58개 여신전문금융사의 대출 연체율이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여신전문금융사의 총채권 연체율이 3.62%로 2010년 말 3.83%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할부금융은 2.4%, 리스는 2.73%로 2011년 말보다 각각 0.6%포인트와 0.91%포인트 상승했습니다. 금감원은 2008년과 2009년에 비하면 아직 위험한 수준은 아니지만, 상승추세가 이어지고 있어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신전문금융사 순이익은 8천77억 원으로 2011년보다 30% 가까이 줄었습니다.
  • 여신전문금융사 연체율 2년 만에 최고
    • 입력 2013-03-29 08:48:59
    경제
경기침체로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58개 여신전문금융사의 대출 연체율이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여신전문금융사의 총채권 연체율이 3.62%로 2010년 말 3.83%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할부금융은 2.4%, 리스는 2.73%로 2011년 말보다 각각 0.6%포인트와 0.91%포인트 상승했습니다. 금감원은 2008년과 2009년에 비하면 아직 위험한 수준은 아니지만, 상승추세가 이어지고 있어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신전문금융사 순이익은 8천77억 원으로 2011년보다 30% 가까이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