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월, ‘식목일’ 대신 ‘식목월’로 불러주세요
입력 2013.03.29 (19:20) 수정 2013.03.29 (19:5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본격 식목철이 다가왔는데요.

서울시가 일회성에 그쳤던 4월 5일 식목일 행사 대신 4월 한달 동안을 식목월로 정했습니다.

서울을 푸른 도시로 바꿔나가기 위해 식목월 이후에도 시민들에게 꽃과 나무를 무료로 나눠주고 한 가구 한 그루 심기 운동도 전개합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우내 얼었던 땅에 구멍을 파고, 묘목을 정성스럽게 심습니다.

뿌리를 땅속에 묻고 발로 다지는 어린이들은 나무 심기에 신이 났습니다.

<녹취> 김서정(초등학생) : "재밌구요, 빨리 자랐으면 좋겠구 나중에 와서 얼마나 자랐는지 확인하구 싶어요. "

국내 한 외국계 회사가 월드컵 공원에 심은 나무는 참나무와 소나무 등 5천여그루.

<녹취> 앤드류 바렛(외국계 회사 임원) : "산이 많은 서울에 이렇게 나무를 심어 좀더 기여할 수 있어 좋습니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푸른 서울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민간 기업과 단체들이 직접 비용을 부담하도록 해 예산 절감 효과도 거뒀습니다.

일회성에 그쳤던 4월5일 식목일 행사도 한달내내 나무 심기 축제가 열리는 식목월로 바뀝니다.

또 대학로 등 주요 거리를 꽃길로 조성하고 한강둔치와 안양천 주변에 토종 꽃을 심는 등 우리 꽃 가꾸기 사업도 펼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다음달 식목월기간이 끝난뒤에도 주택가 주변 자투리땅을 활용해 꽃과 나무를 심으려는 주민들을 지원하는 등 연중 내내 푸른 서울 가꾸기 사업을 계속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4월, ‘식목일’ 대신 ‘식목월’로 불러주세요
    • 입력 2013-03-29 19:30:48
    • 수정2013-03-29 19:51:56
    뉴스 7
<앵커 멘트>

본격 식목철이 다가왔는데요.

서울시가 일회성에 그쳤던 4월 5일 식목일 행사 대신 4월 한달 동안을 식목월로 정했습니다.

서울을 푸른 도시로 바꿔나가기 위해 식목월 이후에도 시민들에게 꽃과 나무를 무료로 나눠주고 한 가구 한 그루 심기 운동도 전개합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겨우내 얼었던 땅에 구멍을 파고, 묘목을 정성스럽게 심습니다.

뿌리를 땅속에 묻고 발로 다지는 어린이들은 나무 심기에 신이 났습니다.

<녹취> 김서정(초등학생) : "재밌구요, 빨리 자랐으면 좋겠구 나중에 와서 얼마나 자랐는지 확인하구 싶어요. "

국내 한 외국계 회사가 월드컵 공원에 심은 나무는 참나무와 소나무 등 5천여그루.

<녹취> 앤드류 바렛(외국계 회사 임원) : "산이 많은 서울에 이렇게 나무를 심어 좀더 기여할 수 있어 좋습니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푸른 서울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민간 기업과 단체들이 직접 비용을 부담하도록 해 예산 절감 효과도 거뒀습니다.

일회성에 그쳤던 4월5일 식목일 행사도 한달내내 나무 심기 축제가 열리는 식목월로 바뀝니다.

또 대학로 등 주요 거리를 꽃길로 조성하고 한강둔치와 안양천 주변에 토종 꽃을 심는 등 우리 꽃 가꾸기 사업도 펼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다음달 식목월기간이 끝난뒤에도 주택가 주변 자투리땅을 활용해 꽃과 나무를 심으려는 주민들을 지원하는 등 연중 내내 푸른 서울 가꾸기 사업을 계속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