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무늬만 외제 ‘저질 분유’ 유통 파장
입력 2013.03.29 (21:22) 수정 2013.03.29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에서는 멜라민 분유파동 이후 외국산 의존도가 90%를 넘을 정도로 자국 제품에 대한 불신이 심각합니다.

이런 심리를 이용한 걸까요? 한 수입업자가 유통기한을 속이고, 저질 분유를 섞어 유명외제 상품인양 팔다가 적발돼 또 다른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손관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 장쑤성 쑤저우시의 한 분유 수입상 사무실..

유통 수입상 허가를 받은 뒤 비밀리에 설비를 차려놓고 저질 분유를 생산해왔습니다.

유통기한이 다된 분유의 기한을 조작해 표시했습니다.

<녹취> CCTV 보도 : "이렇게 유통기한이 2013년 5월까지인 분유가 여기서 순식간에 2014년 2월 1일까지 유통기한이 늘어난 분유가 됐습니다."

심지어 출처불명의 저질 분유를 수입 분유에 섞어 외제 상품인양 유통시켰습니다.

<인터뷰> 왕옌링(상하이 시민) : "국산제품 먹여보지 않았어요. 분유 먹는 것조차 품질 보장을 못해주니 참 아이들이 가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 쑤저우시가 지난해 12월 이같은 사실을 적발하고도 제품 판매는 중단시키지 않아 공무원 연루 의혹도 일고 있습니다.

베이징과 상하이시는 어제 즉각 관련 제품의 수거를 지시했고, 타오바오왕 등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제품 판매가 중단된 상탭니다.

네덜란드 원산을 내세운 문제의 제품은 지난해 4월에야 중국에 진출해 현재 시장 점유율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2008년 멜라민 분유 파동을 상기시키는 등 고질적인 식품 불신감은 대폭 높여 놨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손관수입니다.
  • 中, 무늬만 외제 ‘저질 분유’ 유통 파장
    • 입력 2013-03-29 21:22:23
    • 수정2013-03-29 22:01:41
    뉴스 9
<앵커 멘트>

중국에서는 멜라민 분유파동 이후 외국산 의존도가 90%를 넘을 정도로 자국 제품에 대한 불신이 심각합니다.

이런 심리를 이용한 걸까요? 한 수입업자가 유통기한을 속이고, 저질 분유를 섞어 유명외제 상품인양 팔다가 적발돼 또 다른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손관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 장쑤성 쑤저우시의 한 분유 수입상 사무실..

유통 수입상 허가를 받은 뒤 비밀리에 설비를 차려놓고 저질 분유를 생산해왔습니다.

유통기한이 다된 분유의 기한을 조작해 표시했습니다.

<녹취> CCTV 보도 : "이렇게 유통기한이 2013년 5월까지인 분유가 여기서 순식간에 2014년 2월 1일까지 유통기한이 늘어난 분유가 됐습니다."

심지어 출처불명의 저질 분유를 수입 분유에 섞어 외제 상품인양 유통시켰습니다.

<인터뷰> 왕옌링(상하이 시민) : "국산제품 먹여보지 않았어요. 분유 먹는 것조차 품질 보장을 못해주니 참 아이들이 가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 쑤저우시가 지난해 12월 이같은 사실을 적발하고도 제품 판매는 중단시키지 않아 공무원 연루 의혹도 일고 있습니다.

베이징과 상하이시는 어제 즉각 관련 제품의 수거를 지시했고, 타오바오왕 등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제품 판매가 중단된 상탭니다.

네덜란드 원산을 내세운 문제의 제품은 지난해 4월에야 중국에 진출해 현재 시장 점유율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2008년 멜라민 분유 파동을 상기시키는 등 고질적인 식품 불신감은 대폭 높여 놨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손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