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고위층 별장 접대 의혹’ 별장 압수수색
입력 2013.03.31 (18:50) 포토뉴스
압수수색 마치고 별장 빠져나가는 경찰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원주 별장 압수품 차량에 싣는 경찰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수사관들이 별장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원주 별장 압수품 차량에 싣는 경찰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수사관들이 별장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원주 별장 압수품 차량에 싣는 경찰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수사관들이 별장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원주 별장 압수품 차량에 싣는 경찰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수사관들이 별장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원주 별장서 마약류 탐지하는 경찰견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수사관이 경찰견과 함께 별장 곳곳을 다니며 마약성 약품이 있는지 탐지하고 있다. 경찰이 이날 원주 별장 압수 현장에 경찰견을 투입한 것은 별장에서 마약류로 지정된 향정신성의약품을 복용한 채 파티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기 때문이다.
‘성 접대 의혹’ 별장 압수수색 중인 경찰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한 수사관이 별장 뒤편에서 발견된 종이상자의 내용물을 자세히 살펴보고 있다.
압수수색 마치고 별장 빠져나가는 경찰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 경찰, ‘고위층 별장 접대 의혹’ 별장 압수수색
    • 입력 2013-03-31 18:50:33
    포토뉴스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건설업자 윤모(52)씨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강원도 원주 인근 윤씨의 별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펼친 가운데 압수수색을 마친 수사관들이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으며 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