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대표기업 배당수익률 美·日 기업 절반 수준
입력 2013.04.01 (06:45) 수정 2013.04.01 (15:45) 연합뉴스
국내 대표 상장사들의 배당수익률이 선진국보다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배당수익률은 기업들이 이익을 주주 배당보다는 투자나 현금유보 쪽으로 돌리기 때문이다. 이는 무엇보다 장기투자의 매력을 감소시켜 주식시장의 투기성을 확대할 수 있다.

신영증권은 1일 한국과 일본, 미국, 중국, 프랑스, 독일, 영국, 캐나다, 이탈리아 등 9개국 주식시장의 2012년 회계연도 배당수익률을 비교한 결과, 한국의 유가증권시장이 1.31%로 가장 낮았다.

일본(닛케이)은 1.58%, 미국(다우지수)은 2.45%였다. 캐나다 3.12%, 중국 3.21%, 독일 3.30%, 프랑스 3.65%, 영국 3.90%, 이탈리아 3.97% 등 나머지 6개국은 모두 3%를 웃돌았다.

한국 주식시장의 배당수익률은 일본의 83%, 미국의 54%, 나머지 6개국의 33∼42% 수준에 불과한 셈이다.

유가증권시장의 배당수익률은 2008년 2.58%를 보인 이후 2009년부터 작년까지 4년 연속 1%대에 머물고 있다.

업종별 대표기업들의 배당수익률도 대부분 미국·일본 기업보다 훨씬 낮다.

반도체, 자동차, 화학, 정유 등 11개 업종별로 한국·미국·일본 대표 기업들의 2012회계연도 배당수익률을 보면 통신을 제외한 10개 업종에서 일본이나 미국 기업에 크게 못 미쳤다.

국내 주요 기업들은 모두 9개 업종에서 배당수익률이 일본 기업보다 낮았고 9개 기업의 배당수익률은 해당 일본 기업의 평균 52.1% 수준에 그쳤다.

미국 기업과의 비교에서는 모두 7개 업종에서 배당수익률이 낮았는데 이들 7개 기업의 수익률은 미국 기업의 평균 50.3% 수준에 그쳤다.

반도체의 경우 삼성전자의 배당수익률은 0.53%로 일본 도시바(1.68%)의 3분의 1 수준이고 화학업종에서 LG화학(1.51%)은 일본 스미토모화학(2.04%), 미국 다우케미컬(4.03%)보다 낮았다.

SK이노베이션은 1.97%로 정유업종에서 일본 JX홀딩스(3.04%), 미국 엑손모빌(2.52%)에 못 미쳤고 건설업종에서 삼성물산(0.73%)은 일본 JGC(1.81%), 미국 플루오르(0.98%)에 뒤졌다.

포스코(2.45%)는 철강업종에서 신일본제철(0.42%)보다 높았으나 미국 누코르(3.19%)에는 미치지 못했고 현대차(0.85%)는 일본 도요타(1.24%)의 7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음식료에서 일본 아지노모도(1.16%)와 미국 켈로그(2.72%)의 배당수익률은 오리온(0.28%)보다 월등히 높았고 제약분야에서 일본 다케다약품공업(3.50%)과 미국 화이자(3.35%)는 녹십자(0.81%)에 크게 앞섰다.

이 밖에도 현대중공업(1.17%)은 조선업에서 일본 미쓰비시중공업(1.76%)보다 낮았고 은행 중에서는 KB금융지주(1.65%)가 일본 미쓰비시금융그룹(2.13%), 미국 JP모간(3.18%)에 크게 못 미치는 1% 중반대의 수익률에 머물렀다.

정윤모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 기업 경영진은 기업 수익을 적절하게 나눠주기보다 재투자하려는 경향이 강한데 지금은 재투자처도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이익을 사내유보로 돌리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임노중 아이엠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한국 투자자들은 주식투자라고 하면 배당보다는 주가변동으로 인한 수익을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며 "이 때문에 시장이 장기투자보다는 단기투자 중심으로 움직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국내 대표기업 배당수익률 美·日 기업 절반 수준
    • 입력 2013-04-01 06:45:11
    • 수정2013-04-01 15:45:39
    연합뉴스
국내 대표 상장사들의 배당수익률이 선진국보다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배당수익률은 기업들이 이익을 주주 배당보다는 투자나 현금유보 쪽으로 돌리기 때문이다. 이는 무엇보다 장기투자의 매력을 감소시켜 주식시장의 투기성을 확대할 수 있다.

신영증권은 1일 한국과 일본, 미국, 중국, 프랑스, 독일, 영국, 캐나다, 이탈리아 등 9개국 주식시장의 2012년 회계연도 배당수익률을 비교한 결과, 한국의 유가증권시장이 1.31%로 가장 낮았다.

일본(닛케이)은 1.58%, 미국(다우지수)은 2.45%였다. 캐나다 3.12%, 중국 3.21%, 독일 3.30%, 프랑스 3.65%, 영국 3.90%, 이탈리아 3.97% 등 나머지 6개국은 모두 3%를 웃돌았다.

한국 주식시장의 배당수익률은 일본의 83%, 미국의 54%, 나머지 6개국의 33∼42% 수준에 불과한 셈이다.

유가증권시장의 배당수익률은 2008년 2.58%를 보인 이후 2009년부터 작년까지 4년 연속 1%대에 머물고 있다.

업종별 대표기업들의 배당수익률도 대부분 미국·일본 기업보다 훨씬 낮다.

반도체, 자동차, 화학, 정유 등 11개 업종별로 한국·미국·일본 대표 기업들의 2012회계연도 배당수익률을 보면 통신을 제외한 10개 업종에서 일본이나 미국 기업에 크게 못 미쳤다.

국내 주요 기업들은 모두 9개 업종에서 배당수익률이 일본 기업보다 낮았고 9개 기업의 배당수익률은 해당 일본 기업의 평균 52.1% 수준에 그쳤다.

미국 기업과의 비교에서는 모두 7개 업종에서 배당수익률이 낮았는데 이들 7개 기업의 수익률은 미국 기업의 평균 50.3% 수준에 그쳤다.

반도체의 경우 삼성전자의 배당수익률은 0.53%로 일본 도시바(1.68%)의 3분의 1 수준이고 화학업종에서 LG화학(1.51%)은 일본 스미토모화학(2.04%), 미국 다우케미컬(4.03%)보다 낮았다.

SK이노베이션은 1.97%로 정유업종에서 일본 JX홀딩스(3.04%), 미국 엑손모빌(2.52%)에 못 미쳤고 건설업종에서 삼성물산(0.73%)은 일본 JGC(1.81%), 미국 플루오르(0.98%)에 뒤졌다.

포스코(2.45%)는 철강업종에서 신일본제철(0.42%)보다 높았으나 미국 누코르(3.19%)에는 미치지 못했고 현대차(0.85%)는 일본 도요타(1.24%)의 7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음식료에서 일본 아지노모도(1.16%)와 미국 켈로그(2.72%)의 배당수익률은 오리온(0.28%)보다 월등히 높았고 제약분야에서 일본 다케다약품공업(3.50%)과 미국 화이자(3.35%)는 녹십자(0.81%)에 크게 앞섰다.

이 밖에도 현대중공업(1.17%)은 조선업에서 일본 미쓰비시중공업(1.76%)보다 낮았고 은행 중에서는 KB금융지주(1.65%)가 일본 미쓰비시금융그룹(2.13%), 미국 JP모간(3.18%)에 크게 못 미치는 1% 중반대의 수익률에 머물렀다.

정윤모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 기업 경영진은 기업 수익을 적절하게 나눠주기보다 재투자하려는 경향이 강한데 지금은 재투자처도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이익을 사내유보로 돌리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임노중 아이엠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한국 투자자들은 주식투자라고 하면 배당보다는 주가변동으로 인한 수익을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며 "이 때문에 시장이 장기투자보다는 단기투자 중심으로 움직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