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개성공단 폐쇄 위협 속 근로자 정상 출경
입력 2013.04.01 (08:14) 수정 2013.04.01 (16:19) 연합뉴스
북한의 '개성공단 폐쇄' 위협이 나온 가운데 1일 오전 우리 측 입주기업들의 개성공단 출경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북한은 이날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출·입경 승인을 우회 통보했다.

북한이 개성공단 통행 업무에 사용하는 서해지구 군(軍) 통신선을 단절한 지는 엿새째다.

통일부 대변인실은 "개성공단 근로자 통행과 관련해 북한의 동의가 났다"고 전했다.

이날 첫 출경 시각은 오전 8시 30분으로, 30분 전인 오전 8시부터 출경 절차가 시작됐다. 첫 출경 인원은 414명이다.

첫 입경 시각은 오전 10시로 6명이 귀환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CIQ 출·입경을 신청한 인원은 출경과 입경 각각 11회 853명, 10회 355명이다.
  • 北 개성공단 폐쇄 위협 속 근로자 정상 출경
    • 입력 2013-04-01 08:14:51
    • 수정2013-04-01 16:19:53
    연합뉴스
북한의 '개성공단 폐쇄' 위협이 나온 가운데 1일 오전 우리 측 입주기업들의 개성공단 출경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북한은 이날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출·입경 승인을 우회 통보했다.

북한이 개성공단 통행 업무에 사용하는 서해지구 군(軍) 통신선을 단절한 지는 엿새째다.

통일부 대변인실은 "개성공단 근로자 통행과 관련해 북한의 동의가 났다"고 전했다.

이날 첫 출경 시각은 오전 8시 30분으로, 30분 전인 오전 8시부터 출경 절차가 시작됐다. 첫 출경 인원은 414명이다.

첫 입경 시각은 오전 10시로 6명이 귀환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CIQ 출·입경을 신청한 인원은 출경과 입경 각각 11회 853명, 10회 355명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