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진 근무 시간 단축 오히려 독?
입력 2013.04.01 (09:51) 수정 2013.04.01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의료진의 근무 시간을 단축하면 오히려 의료 과실이 많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매년 98,000명의 환자가 병원의 실수로 목숨을 잃고 있습니다.

그 중 상당 부분이 과로로 지친 의료진이 의료 사고를 내고 있는 건데요.

이 때문에, 의료진의 교대 근무 시간이 단축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교대 시간을 짧게 하면, 오히려 의료 사고가 많이 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실제로, 24시간 교대 근무일 경우 의료 과실이 20%, 16시간 교대 근무일 경우 의료 과실이 23%였습니다.

교대가 많을수록 업무 이관이 잦아져, 환자에 대한 정보가 잘못 전달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병원에 입원할 때 항상 보호자를 동반해 환자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의료진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의료진 근무 시간 단축 오히려 독?
    • 입력 2013-04-01 09:48:38
    • 수정2013-04-01 10:07:21
    930뉴스
<앵커 멘트>

의료진의 근무 시간을 단축하면 오히려 의료 과실이 많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매년 98,000명의 환자가 병원의 실수로 목숨을 잃고 있습니다.

그 중 상당 부분이 과로로 지친 의료진이 의료 사고를 내고 있는 건데요.

이 때문에, 의료진의 교대 근무 시간이 단축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교대 시간을 짧게 하면, 오히려 의료 사고가 많이 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실제로, 24시간 교대 근무일 경우 의료 과실이 20%, 16시간 교대 근무일 경우 의료 과실이 23%였습니다.

교대가 많을수록 업무 이관이 잦아져, 환자에 대한 정보가 잘못 전달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병원에 입원할 때 항상 보호자를 동반해 환자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의료진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