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위·과대 광고 ‘씨알엑스’ 판매업자 적발
입력 2013.04.01 (09:50) 사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단순 가공식품을 성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 광고한 판매업자 이모 씨 등 3명과 유통기한을 임의로 연장한 제조사 대표 유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석 달 동안 192차례에 걸쳐 산수유와 복분자 등이 함유된 가공식품 '씨알엑스'를 '남성력 증가제품' 등으로 허위·과대 광고해 6억5천만 원어치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유 씨는 일부 제품의 유통기한이 정상보다 길게 표시된 사실을 알면서도 정정하지 않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식품 허위·과대 광고는 넓은 의미에서 불량식품으로 분류해 집중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허위·과대 광고 ‘씨알엑스’ 판매업자 적발
    • 입력 2013-04-01 09:50:17
    사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단순 가공식품을 성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 광고한 판매업자 이모 씨 등 3명과 유통기한을 임의로 연장한 제조사 대표 유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석 달 동안 192차례에 걸쳐 산수유와 복분자 등이 함유된 가공식품 '씨알엑스'를 '남성력 증가제품' 등으로 허위·과대 광고해 6억5천만 원어치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유 씨는 일부 제품의 유통기한이 정상보다 길게 표시된 사실을 알면서도 정정하지 않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식품 허위·과대 광고는 넓은 의미에서 불량식품으로 분류해 집중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