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대표 “北 개성공단 폐쇄 협박 중단” 촉구
입력 2013.04.01 (09:57) 수정 2013.04.01 (10:19) 정치
최근 북한이 개성공단을 폐쇄하겠다는 협박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여야 대표들이 한 목소리로 북 측에 개성공단 폐쇄 협박과 위협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 회의에서 개성공단은 통일의 기반이 될 남북화해협력의 상징으로 지켜져야 하고 지속적으로 확대 발전돼야 한다며 개성공단을 위축시킬 언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황우여 대표는 개성공단은 지난 2004년 가동된 이후 9년동안 쉼없이 우리나라의 123개 기업과 800여명 직원, 북한의 5만4천여명의 근로자들이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꾸준히 발전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민주통합당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도 오늘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개성공단은 남북경제협력의 상징이자 한반도 평화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며 남과 북 그 누구에게도 이득이 될 게 없는 개성공단 폐쇄 협박과 위협은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지금은 남북 모두 냉철한 이성으로 대화에 나설 때라며 박근혜 정부가 주도권을 갖고 신속하게 대북 행동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 여야 대표 “北 개성공단 폐쇄 협박 중단” 촉구
    • 입력 2013-04-01 09:57:50
    • 수정2013-04-01 10:19:06
    정치
최근 북한이 개성공단을 폐쇄하겠다는 협박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여야 대표들이 한 목소리로 북 측에 개성공단 폐쇄 협박과 위협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 회의에서 개성공단은 통일의 기반이 될 남북화해협력의 상징으로 지켜져야 하고 지속적으로 확대 발전돼야 한다며 개성공단을 위축시킬 언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황우여 대표는 개성공단은 지난 2004년 가동된 이후 9년동안 쉼없이 우리나라의 123개 기업과 800여명 직원, 북한의 5만4천여명의 근로자들이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꾸준히 발전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민주통합당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도 오늘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개성공단은 남북경제협력의 상징이자 한반도 평화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며 남과 북 그 누구에게도 이득이 될 게 없는 개성공단 폐쇄 협박과 위협은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지금은 남북 모두 냉철한 이성으로 대화에 나설 때라며 박근혜 정부가 주도권을 갖고 신속하게 대북 행동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