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틀스 사인 앨범 3억2천만원에 팔려
입력 2013.04.01 (10:42) 연합뉴스
영국 록밴드 비틀스의 사인 앨범이 지난달 30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29만500달러(약 3억2천400만원)에 팔렸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일 전했다.

해당 앨범은 1967년 발매된 '서전트 페퍼스 론리 하츠 클럽 밴드'(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다.

존 레넌, 폴 매카트니, 조지 해리슨, 링고 스타 등 멤버 네 명이 모두 사인한 이 앨범은 당초 3만 달러 안팎에서 거래될 것으로 예측됐다.

미국 연예전문지 할리우드 리포터는 "낙찰자는 중동 사람으로, 정확한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서전트 페퍼스…' 직전까지 최고가를 기록한 비틀스의 사인 앨범은 '미트 더 비틀스'(Meet the Beatles)다.

1964년 발매된 이 앨범은 15만 달러(약 1억6천700만원)에 거래됐다.
  • 비틀스 사인 앨범 3억2천만원에 팔려
    • 입력 2013-04-01 10:42:02
    연합뉴스
영국 록밴드 비틀스의 사인 앨범이 지난달 30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29만500달러(약 3억2천400만원)에 팔렸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일 전했다.

해당 앨범은 1967년 발매된 '서전트 페퍼스 론리 하츠 클럽 밴드'(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다.

존 레넌, 폴 매카트니, 조지 해리슨, 링고 스타 등 멤버 네 명이 모두 사인한 이 앨범은 당초 3만 달러 안팎에서 거래될 것으로 예측됐다.

미국 연예전문지 할리우드 리포터는 "낙찰자는 중동 사람으로, 정확한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서전트 페퍼스…' 직전까지 최고가를 기록한 비틀스의 사인 앨범은 '미트 더 비틀스'(Meet the Beatles)다.

1964년 발매된 이 앨범은 15만 달러(약 1억6천700만원)에 거래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