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희애, ‘우아한 거짓말’로 20년만에 스크린 복귀
입력 2013.04.01 (10:54) 연합뉴스
'완득이' 제작진, 김려령 소설 원작 다시 영화화

배우 김희애가 20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영화제작사 유비유필름은 김려령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우아한 거짓말'에 김희애가 출연을 확정했다고 1일 전했다.

유비유필름은 영화 '완득이'를 제작한 회사로, '완득이'에 이어 두 번째로 김려령 소설을 영화화하게 됐다.

연출 역시 '완득이'의 이한 감독이 다시 맡는다.

'우아한 거짓말'은 평범했던 14살 소녀가 갑가기 자살한 뒤 남겨진 엄마와 언니의 이야기, 소녀의 죽음을 둘러싼 배경을 담은 작품이다.

김희애는 자살한 소녀의 엄마 역할을 맡아 연기한다.

김희애의 영화 출연은 1993년작 '101번째 프로포즈' 이후 딱 20년 만이다.

김희애 측은 "역할의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청소년의 자살을 소재로 한 의미 있는 이야기의 작품이어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영화는 오는 6월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 김희애, ‘우아한 거짓말’로 20년만에 스크린 복귀
    • 입력 2013-04-01 10:54:29
    연합뉴스
'완득이' 제작진, 김려령 소설 원작 다시 영화화

배우 김희애가 20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영화제작사 유비유필름은 김려령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우아한 거짓말'에 김희애가 출연을 확정했다고 1일 전했다.

유비유필름은 영화 '완득이'를 제작한 회사로, '완득이'에 이어 두 번째로 김려령 소설을 영화화하게 됐다.

연출 역시 '완득이'의 이한 감독이 다시 맡는다.

'우아한 거짓말'은 평범했던 14살 소녀가 갑가기 자살한 뒤 남겨진 엄마와 언니의 이야기, 소녀의 죽음을 둘러싼 배경을 담은 작품이다.

김희애는 자살한 소녀의 엄마 역할을 맡아 연기한다.

김희애의 영화 출연은 1993년작 '101번째 프로포즈' 이후 딱 20년 만이다.

김희애 측은 "역할의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청소년의 자살을 소재로 한 의미 있는 이야기의 작품이어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영화는 오는 6월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