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운업체 사장 형제, 비자금 32억 조성해 일부 횡령
입력 2013.04.01 (11:57) 사회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는 회삿돈을 빼돌려 개인 용도로 쓴 혐의로 모 해운회사 대표인 63살 이 모 씨 형제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이 씨 형제는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비자금 32억여 원을 조성해 5억 원을 개인적인 용도로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주거래 은행을 통해 해외로 일정액의 돈을 송금한 뒤 곧바로 취소해 이 가운데 일부만 다시 송금하고, 나머지를 출금하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같은 수법으로 비자금 12억 원을 조성해 2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로 모 회사 대표인 62살 박 모 씨도 함께 재판에 넘겼습니다.
  • 해운업체 사장 형제, 비자금 32억 조성해 일부 횡령
    • 입력 2013-04-01 11:57:27
    사회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는 회삿돈을 빼돌려 개인 용도로 쓴 혐의로 모 해운회사 대표인 63살 이 모 씨 형제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이 씨 형제는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비자금 32억여 원을 조성해 5억 원을 개인적인 용도로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주거래 은행을 통해 해외로 일정액의 돈을 송금한 뒤 곧바로 취소해 이 가운데 일부만 다시 송금하고, 나머지를 출금하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같은 수법으로 비자금 12억 원을 조성해 2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로 모 회사 대표인 62살 박 모 씨도 함께 재판에 넘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