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텍사스, 검사 2명 잇따라 피살
입력 2013.04.01 (12:28) 수정 2013.04.01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텍사스주에서 두 달 사이 검사 2명과 그 가족이 잇따라 총으로 살해당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당국과 언론은 두 사건이 연계돼 있으며 지역 조직폭력단의 보복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미국 텍사스주 코프먼 카운티 주정부 검사인 63살 마이크 맥렐랜드와 부인이 자택 안에서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됐습니다.

온 몸에 총탄 14발을 맞았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괴한들은 현관문을 부수고 난입했습니다.

<인터뷰>바네사(이웃집 주민) : "여기에서 수년 간 살았지만 처음 겪는 일입니다. 주택가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게 너무나 무섭고 두렵습니다."

마이크 맥렐랜드 검사는 두 달 전 출근 도중 주정부 검찰 청사 앞에서 괴한이 난사한 총탄에 숨진 후배 검사와 같은 사건을 맡아서 수사를 진행해왔습니다.

당시 갑작스런 후배 검사의 죽음을 접하고 그는 범인을 꼭 잡겠다고 공언해 왔습니다.

<인터뷰> 맥렐랜드(검사/두 달전 인터뷰) : "이 짓을 한 범인들이 지금 이 뉴스를 꼭 보길 바랍니다.나는 반드시 당신들을 붙잡고야 말 것입니다."

공권력이 강한 미국에서 현직 검사가 잇따라 살해당하는 의문의 사건이 벌어지자 미국사회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당국은 두 사건의 연관성을 집중 수사하고 있으며 현지 언론들은 살해범이 동일할 가능성이 높다며 지역 폭력단을 배후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美 텍사스, 검사 2명 잇따라 피살
    • 입력 2013-04-01 12:30:12
    • 수정2013-04-01 13:03:44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 텍사스주에서 두 달 사이 검사 2명과 그 가족이 잇따라 총으로 살해당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당국과 언론은 두 사건이 연계돼 있으며 지역 조직폭력단의 보복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박영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미국 텍사스주 코프먼 카운티 주정부 검사인 63살 마이크 맥렐랜드와 부인이 자택 안에서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됐습니다.

온 몸에 총탄 14발을 맞았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괴한들은 현관문을 부수고 난입했습니다.

<인터뷰>바네사(이웃집 주민) : "여기에서 수년 간 살았지만 처음 겪는 일입니다. 주택가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게 너무나 무섭고 두렵습니다."

마이크 맥렐랜드 검사는 두 달 전 출근 도중 주정부 검찰 청사 앞에서 괴한이 난사한 총탄에 숨진 후배 검사와 같은 사건을 맡아서 수사를 진행해왔습니다.

당시 갑작스런 후배 검사의 죽음을 접하고 그는 범인을 꼭 잡겠다고 공언해 왔습니다.

<인터뷰> 맥렐랜드(검사/두 달전 인터뷰) : "이 짓을 한 범인들이 지금 이 뉴스를 꼭 보길 바랍니다.나는 반드시 당신들을 붙잡고야 말 것입니다."

공권력이 강한 미국에서 현직 검사가 잇따라 살해당하는 의문의 사건이 벌어지자 미국사회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당국은 두 사건의 연관성을 집중 수사하고 있으며 현지 언론들은 살해범이 동일할 가능성이 높다며 지역 폭력단을 배후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