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습 성폭행 30대,지문 분석으로 7년 만에 검거
입력 2013.04.01 (13:54) 수정 2013.04.01 (15:50) 사회
성폭행범이 범행 현장에 남긴 지문 분석으로 범행 7년 만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여성이 혼자 사는 집에 침입해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39살 전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전 씨는 지난 2006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서울 관악구 일대의 주택에서 혼자 사는 여성을 대상으로 흉기로 위협한 뒤 모두 12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2006년 한 성폭행 현장에서 채취한 반쪽 지문이 최근 지문 분석기술이 발달하면서 전 씨의 것임이 확인돼 검거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 상습 성폭행 30대,지문 분석으로 7년 만에 검거
    • 입력 2013-04-01 13:54:16
    • 수정2013-04-01 15:50:31
    사회
성폭행범이 범행 현장에 남긴 지문 분석으로 범행 7년 만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여성이 혼자 사는 집에 침입해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39살 전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전 씨는 지난 2006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서울 관악구 일대의 주택에서 혼자 사는 여성을 대상으로 흉기로 위협한 뒤 모두 12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2006년 한 성폭행 현장에서 채취한 반쪽 지문이 최근 지문 분석기술이 발달하면서 전 씨의 것임이 확인돼 검거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