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금리 늪’에 빠진 시중은행…3%대 정기예금도 실종
입력 2013.04.02 (07:56) 수정 2013.04.02 (15:45) 연합뉴스
금리 3%대 정기예금(1년 만기)이 은행권에서 자취를 감췄다.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로 은행들이 수신 금리를 잇달아 내린 탓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1일 이 은행 대표 정기예금 상품인 국민슈퍼정기예금 금리를 3.05%에서 2.97%로 낮췄다. 3.08%에서 인하한 지 일주일만이다.

우리은행도 같은날 16개 정기예금 금리를 보름여만에 0.1%포인트씩 모두 내렸다. 이 은행 정기예금 상품 중 가장 높은 금리를 주는 우리토마스정기예금 금리는 3.00%에서 2.90%가 됐다.

두 은행이 금리를 내리면서 3% 이상 금리를 주는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상품은 시장에서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외환은행은 예스큰기쁨정기예금 금리를 3월11일 2.90%로 0.05%포인트 인하한 데 이어 1일 2.80%로 또 내렸다.

지난달 초 한 차례 수신 금리를 내린 신한은행은 아직 예금금리를 더 내릴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은행들이 예금금리를 결정할 때 경쟁 은행의 금리 수준을 참고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조만간 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저축은행도 앞다퉈 예금금리를 인하하고 있다.

신안저축은행은 3.60%던 정기예금 금리를 1주일 만에 두 차례에 걸쳐 3.20%로 내렸다. 한신·현대스위스·현대스위스2·HK 저축은행도 최근 일주일새 정기예금 금리를 1.00∼2.00%포인트씩 인하했다.

이처럼 은행들이 수신금리를 인하하는 것은 저금리 기조 속에 돈 굴릴 곳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가계부채 문제나 경기둔화 등으로 대출 수요를 발굴하기가 쉽지 않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지난달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2.94%로 1월보다 0.06%포인트 떨어졌다. 저축성 수신금리가 3%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10년 5월(2.89%) 이후 처음이다.

최근 1주일새 은행이 일제히 예금금리를 인하한 데는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크게 낮춘 영향이 크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주에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3%로 대폭 낮춘 영향으로 국고채 금리가 크게 떨어지면서 은행들이 줄줄이 예금금리를 인하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도 이번주 시장금리 추이를 지켜보면서 인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한 주간 국고채 3년물 금리는 2.58%에서 2.52%로 6bp, 국고채 5년물은 2.66%에서 2.58%로 8bp 낮아졌다.

이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점도 예금금리 인하의 원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새 정부가 경기부양 의지를 강하게 보이면서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인하 가능성이 예금금리에 먼저 반영된 부분이 있지만 기준금리를 5개월 만에 내린다면 은행권의 정기예금 최고 금리가 2%대 중반이 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전망했다.
  • ‘저금리 늪’에 빠진 시중은행…3%대 정기예금도 실종
    • 입력 2013-04-02 07:56:38
    • 수정2013-04-02 15:45:39
    연합뉴스
금리 3%대 정기예금(1년 만기)이 은행권에서 자취를 감췄다.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로 은행들이 수신 금리를 잇달아 내린 탓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1일 이 은행 대표 정기예금 상품인 국민슈퍼정기예금 금리를 3.05%에서 2.97%로 낮췄다. 3.08%에서 인하한 지 일주일만이다.

우리은행도 같은날 16개 정기예금 금리를 보름여만에 0.1%포인트씩 모두 내렸다. 이 은행 정기예금 상품 중 가장 높은 금리를 주는 우리토마스정기예금 금리는 3.00%에서 2.90%가 됐다.

두 은행이 금리를 내리면서 3% 이상 금리를 주는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상품은 시장에서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외환은행은 예스큰기쁨정기예금 금리를 3월11일 2.90%로 0.05%포인트 인하한 데 이어 1일 2.80%로 또 내렸다.

지난달 초 한 차례 수신 금리를 내린 신한은행은 아직 예금금리를 더 내릴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은행들이 예금금리를 결정할 때 경쟁 은행의 금리 수준을 참고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조만간 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저축은행도 앞다퉈 예금금리를 인하하고 있다.

신안저축은행은 3.60%던 정기예금 금리를 1주일 만에 두 차례에 걸쳐 3.20%로 내렸다. 한신·현대스위스·현대스위스2·HK 저축은행도 최근 일주일새 정기예금 금리를 1.00∼2.00%포인트씩 인하했다.

이처럼 은행들이 수신금리를 인하하는 것은 저금리 기조 속에 돈 굴릴 곳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가계부채 문제나 경기둔화 등으로 대출 수요를 발굴하기가 쉽지 않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지난달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2.94%로 1월보다 0.06%포인트 떨어졌다. 저축성 수신금리가 3%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10년 5월(2.89%) 이후 처음이다.

최근 1주일새 은행이 일제히 예금금리를 인하한 데는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크게 낮춘 영향이 크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주에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3%로 대폭 낮춘 영향으로 국고채 금리가 크게 떨어지면서 은행들이 줄줄이 예금금리를 인하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도 이번주 시장금리 추이를 지켜보면서 인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한 주간 국고채 3년물 금리는 2.58%에서 2.52%로 6bp, 국고채 5년물은 2.66%에서 2.58%로 8bp 낮아졌다.

이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점도 예금금리 인하의 원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새 정부가 경기부양 의지를 강하게 보이면서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인하 가능성이 예금금리에 먼저 반영된 부분이 있지만 기준금리를 5개월 만에 내린다면 은행권의 정기예금 최고 금리가 2%대 중반이 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