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두, 성인 당뇨병 예방에 도움”
입력 2013.04.02 (10:26) 연합뉴스
호두가 2형(성인) 당뇨병을 막는 데 상당히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여성 간호사 13만 7천893명(35~77세)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호두 등 견과류 섭취량과 당뇨병 발생을 추적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일 보도했다.

호두 한 봉지(28g)를 1주일에 최소한 2번씩 먹는 여성은 호두를 거의 먹지 않거나 전혀 먹지 않는 여성에 비해 당뇨병 발생률이 평균 2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두를 한 달에 1~3번 먹는 사람은 당뇨병 위험이 4%, 1주일에 한 번 먹는 사람은 13% 낮게 나타났다.

이는 여성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지만 남성에게도 마찬가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호두에는 염증을 억제하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이 들어 있어 관절염, 심장병 등의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작년에는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팀이 호두를 매일 먹은 20~30대 남성의 정자 수가 증가하고 생식기능도 향상되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일이 있다.

또 호두를 많이 섭취하면 비만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 연구결과는 '영양학 저널'(Journal of Nutrition) 최신호에 실렸다.
  • “호두, 성인 당뇨병 예방에 도움”
    • 입력 2013-04-02 10:26:42
    연합뉴스
호두가 2형(성인) 당뇨병을 막는 데 상당히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여성 간호사 13만 7천893명(35~77세)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호두 등 견과류 섭취량과 당뇨병 발생을 추적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일 보도했다.

호두 한 봉지(28g)를 1주일에 최소한 2번씩 먹는 여성은 호두를 거의 먹지 않거나 전혀 먹지 않는 여성에 비해 당뇨병 발생률이 평균 2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두를 한 달에 1~3번 먹는 사람은 당뇨병 위험이 4%, 1주일에 한 번 먹는 사람은 13% 낮게 나타났다.

이는 여성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지만 남성에게도 마찬가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호두에는 염증을 억제하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이 들어 있어 관절염, 심장병 등의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작년에는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팀이 호두를 매일 먹은 20~30대 남성의 정자 수가 증가하고 생식기능도 향상되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일이 있다.

또 호두를 많이 섭취하면 비만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 연구결과는 '영양학 저널'(Journal of Nutrition) 최신호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