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재외동포 복수 국적 확대 등 노력”
입력 2013.04.02 (10:34) 수정 2013.04.02 (15:23) 정치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복수국적 허용 대상 확대 등 재외 동포 정책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에 합의했습니다.

새누리당 원유철 재외국민위원장과 민주당 김성곤 세계한인민주회의 수석부의장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포사회 권익 신장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여야가 앞으로 역점적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한 정책은 복수국적 허용 대상 확대과 재외 동포 교육, 재외국민용 주민등록증 발급, 거주국에서의 지방 참정권 부여 등입니다.

복수국적의 경우 허용 연령을 현행 만 65세에서 55세로 낮추는 방안을 놓고 여야가 논의를 진행 중입니다.
  • 여야 “재외동포 복수 국적 확대 등 노력”
    • 입력 2013-04-02 10:34:40
    • 수정2013-04-02 15:23:25
    정치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복수국적 허용 대상 확대 등 재외 동포 정책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에 합의했습니다.

새누리당 원유철 재외국민위원장과 민주당 김성곤 세계한인민주회의 수석부의장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포사회 권익 신장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여야가 앞으로 역점적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한 정책은 복수국적 허용 대상 확대과 재외 동포 교육, 재외국민용 주민등록증 발급, 거주국에서의 지방 참정권 부여 등입니다.

복수국적의 경우 허용 연령을 현행 만 65세에서 55세로 낮추는 방안을 놓고 여야가 논의를 진행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