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이상 저온’ 비상
입력 2013.04.02 (11:00) 수정 2013.04.02 (12:1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월이지만 유럽의 일부 지역에선 이상 저온 현상이 한 달이 넘게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성모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럽이 기록적인 봄 추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폴란드에선 때 아닌 폭설이 계속되며 지난 주말부터 30cm가 넘는 눈이 쏟아졌습니다.

폭설로 고압 전력선이 끊어져 10만 명 이상이 정전으로 추위에 떨었습니다.

곳곳의 도로가 마비됐고 항공기 결항도 속출했습니다.

<인터뷰> 버스기사 : "도로 상태가 끔찍합니다. 차라리 12월이 훨씬 더 좋았습니다."

프랑스 북부 지방은 지난달 하순 10일 동안 기상 관측 사상 최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한 달 전체로는 평균 기온이 예년보다 1.5도 낮아졌습니다.

3월 기온으로 지난 1987년 이후 26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로 시민들은 올해 유난히 긴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시민 : "스키 털모자를 쓰고 목도리를 두터운 걸 하고 나왔습니다."

프랑스에선 이번 주말까지 일부 지역에서 많은 눈과 저온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유럽 ‘이상 저온’ 비상
    • 입력 2013-04-02 11:02:14
    • 수정2013-04-02 12:19:18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4월이지만 유럽의 일부 지역에선 이상 저온 현상이 한 달이 넘게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성모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럽이 기록적인 봄 추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폴란드에선 때 아닌 폭설이 계속되며 지난 주말부터 30cm가 넘는 눈이 쏟아졌습니다.

폭설로 고압 전력선이 끊어져 10만 명 이상이 정전으로 추위에 떨었습니다.

곳곳의 도로가 마비됐고 항공기 결항도 속출했습니다.

<인터뷰> 버스기사 : "도로 상태가 끔찍합니다. 차라리 12월이 훨씬 더 좋았습니다."

프랑스 북부 지방은 지난달 하순 10일 동안 기상 관측 사상 최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한 달 전체로는 평균 기온이 예년보다 1.5도 낮아졌습니다.

3월 기온으로 지난 1987년 이후 26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로 시민들은 올해 유난히 긴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시민 : "스키 털모자를 쓰고 목도리를 두터운 걸 하고 나왔습니다."

프랑스에선 이번 주말까지 일부 지역에서 많은 눈과 저온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