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신매매 척결 1등급 유지”
입력 2013.04.02 (11:01) 수정 2013.04.02 (12:1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매년 발표하는 국가별 인신매매 척결 등급에서 한국 정부가 최우수 등급을 계속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국무부가 각국의 인신매매 실태를 평가하는 연례 인신매매 보고서 초안을 최근 마련했습니다.

초안에 따르면 한국은 인신매매 척결 분야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에 해당하는 것으로 돼있다고 워싱턴의 외교소식통이 전했습니다.

한국은 지난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줄곧 1등급 최우수 국가로 평가돼 왔었지만 지난 몇 달 동안 2등급 이하로 떨어질 것이란 우려가 높아져 왔습니다.

미 국무부는 그동안 한국에서 제기된 외국 선원에 대한 노동 착취 의혹과 인신매매 관련 법 제도 미비 등을 크게 문제 삼으면서 2등급 이하로 조정할 것임을 경고해 왔습니다.

이 같은 상황이 반전된 건 외국인 선원 문제 해결과 관련된 한국 정부의 노력이 인정됐고 특히 인신매매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형법 개정이 최근 이뤄진 데 따른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주미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우리 정부의 인신매매 척결 노력을 미국 정부가 긍정 평가하고 있고 1등급 유지를 낙관하고 있지만 최종 보고서가 발표될 때까지 돌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황을 예의주시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인신매매 등급 관련 현안이 해결 기미를 보이는 것과 함께 한미원자력 협정 개정도 정상회담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인신매매 척결 1등급 유지”
    • 입력 2013-04-02 11:03:44
    • 수정2013-04-02 12:19:18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매년 발표하는 국가별 인신매매 척결 등급에서 한국 정부가 최우수 등급을 계속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국무부가 각국의 인신매매 실태를 평가하는 연례 인신매매 보고서 초안을 최근 마련했습니다.

초안에 따르면 한국은 인신매매 척결 분야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에 해당하는 것으로 돼있다고 워싱턴의 외교소식통이 전했습니다.

한국은 지난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줄곧 1등급 최우수 국가로 평가돼 왔었지만 지난 몇 달 동안 2등급 이하로 떨어질 것이란 우려가 높아져 왔습니다.

미 국무부는 그동안 한국에서 제기된 외국 선원에 대한 노동 착취 의혹과 인신매매 관련 법 제도 미비 등을 크게 문제 삼으면서 2등급 이하로 조정할 것임을 경고해 왔습니다.

이 같은 상황이 반전된 건 외국인 선원 문제 해결과 관련된 한국 정부의 노력이 인정됐고 특히 인신매매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형법 개정이 최근 이뤄진 데 따른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주미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우리 정부의 인신매매 척결 노력을 미국 정부가 긍정 평가하고 있고 1등급 유지를 낙관하고 있지만 최종 보고서가 발표될 때까지 돌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황을 예의주시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인신매매 등급 관련 현안이 해결 기미를 보이는 것과 함께 한미원자력 협정 개정도 정상회담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