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 인삼공사 꺾고 4강 PO 기선제압
입력 2013.04.02 (12:52) 수정 2013.04.02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SK가 인삼공사를 이겼습니다.

김선형과 외국인 선수 헤인즈가 해결사로 활약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규리그 1위 SK와 오리온스를 접전 끝에 이기고 올라온 인삼공사,,,

김선형과 김태술 두 야전사령관의 볼 배급을 바탕으로 전반까진 접전 양상으로 전개됐습니다.

하지만 변기훈의 3점 버저비터가 성공하며 분위기가 SK쪽으로 기울기 시작합니다.

승부처인 3쿼터 들어 SK는 더욱 거세게 밀어부쳤습니다.

헤인즈의 연속 득점에 이어 김선형이 전매특허인 속공까지 성공합니다.

2주간의 휴식으로 체력을 비축한 SK에 비해 오리온스와 5차전 이후 하루만을 쉰 인삼공사는 발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종료 4분전 김민수는 중거리슛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최종 점수 75대 67.

SK는 29점을 올린 헤인즈와 차분하게 경기를 조율한 김선형의 활약으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인터뷰>

<인터뷰> 문경은

인삼공사는 김태술과 후안 파틸로가 활약했지만 체력에서 밀려 고비를 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SK, 인삼공사 꺾고 4강 PO 기선제압
    • 입력 2013-04-02 12:55:18
    • 수정2013-04-02 13:03:28
    뉴스 12
<앵커 멘트>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SK가 인삼공사를 이겼습니다.

김선형과 외국인 선수 헤인즈가 해결사로 활약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규리그 1위 SK와 오리온스를 접전 끝에 이기고 올라온 인삼공사,,,

김선형과 김태술 두 야전사령관의 볼 배급을 바탕으로 전반까진 접전 양상으로 전개됐습니다.

하지만 변기훈의 3점 버저비터가 성공하며 분위기가 SK쪽으로 기울기 시작합니다.

승부처인 3쿼터 들어 SK는 더욱 거세게 밀어부쳤습니다.

헤인즈의 연속 득점에 이어 김선형이 전매특허인 속공까지 성공합니다.

2주간의 휴식으로 체력을 비축한 SK에 비해 오리온스와 5차전 이후 하루만을 쉰 인삼공사는 발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종료 4분전 김민수는 중거리슛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최종 점수 75대 67.

SK는 29점을 올린 헤인즈와 차분하게 경기를 조율한 김선형의 활약으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인터뷰>

<인터뷰> 문경은

인삼공사는 김태술과 후안 파틸로가 활약했지만 체력에서 밀려 고비를 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