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특허청 “애플 ‘바운스백’ 특허 무효” 최종 거절
입력 2013.04.02 (16:31) 수정 2013.04.02 (16:43) 경제
미국 특허청이 애플의 '바운스백' 특허에 대해 최종 무효 결정을 내렸습니다.

삼성전자는 미국 특허청이 지난달 29일 애플의 바운드백 특허에 대한 재심사에서 최종적으로 등록 거절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운스백은 스마트폰으로 검색할 때 페이지 끝부분에 이르면 화면이 자동으로 튕겨져 나오는 기술로, 애플-삼성전자간 특허 소송의 핵심 사안중 하나입니다.

미 특허청이 논란이 돼온 애플 특허에 대해 최종 무효 결정을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소송 과정에서 삼성전자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 美 특허청 “애플 ‘바운스백’ 특허 무효” 최종 거절
    • 입력 2013-04-02 16:31:29
    • 수정2013-04-02 16:43:35
    경제
미국 특허청이 애플의 '바운스백' 특허에 대해 최종 무효 결정을 내렸습니다.

삼성전자는 미국 특허청이 지난달 29일 애플의 바운드백 특허에 대한 재심사에서 최종적으로 등록 거절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운스백은 스마트폰으로 검색할 때 페이지 끝부분에 이르면 화면이 자동으로 튕겨져 나오는 기술로, 애플-삼성전자간 특허 소송의 핵심 사안중 하나입니다.

미 특허청이 논란이 돼온 애플 특허에 대해 최종 무효 결정을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소송 과정에서 삼성전자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