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무력화됐던 5MW 흑연감속로 재가동”
입력 2013.04.02 (19:03) 수정 2013.04.02 (19: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5메가와트 급 원자로를 재가동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하는 이른바 '10.3 조치'를 깨는 조치인데, 우리 정부는 즉각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원자력총국 대변인이 우라늄농축공장을 비롯한 영변의 모든 핵시설들을 재가동한다고 선언했습니다.

또 2007년 10월 6자회담 합의에 맞춰 가동을 중지하고 무력화했던 5메가와트 흑연 감속로를 정비해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원자력 총국대변인이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지난달 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채택된 경제건설과 핵 무력건설 노선에 맞춰 이 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6자 회담이 진전되지 않고 주변국들의 에너지 지원이 이뤄지지 않아 지난 2008년 9월 원자로 봉인을 해제했고 2009년 11월에는 8천 개의 연료뵹을 사용 뒤 재처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2007년 6자 회담의 이른바 '10·3합의'에 맞춰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했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조치는 사실상 6자회담 합의를 깨는 것으로 흑연 감속로를 재가동시킬 경우 폐연료봉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할 수 있게 됩니다.

정부는 북한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북한은 그동안의 비핵화 합의와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北 “무력화됐던 5MW 흑연감속로 재가동”
    • 입력 2013-04-02 19:18:04
    • 수정2013-04-02 19:49:50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이 5메가와트 급 원자로를 재가동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하는 이른바 '10.3 조치'를 깨는 조치인데, 우리 정부는 즉각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원자력총국 대변인이 우라늄농축공장을 비롯한 영변의 모든 핵시설들을 재가동한다고 선언했습니다.

또 2007년 10월 6자회담 합의에 맞춰 가동을 중지하고 무력화했던 5메가와트 흑연 감속로를 정비해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원자력 총국대변인이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지난달 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채택된 경제건설과 핵 무력건설 노선에 맞춰 이 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6자 회담이 진전되지 않고 주변국들의 에너지 지원이 이뤄지지 않아 지난 2008년 9월 원자로 봉인을 해제했고 2009년 11월에는 8천 개의 연료뵹을 사용 뒤 재처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2007년 6자 회담의 이른바 '10·3합의'에 맞춰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했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조치는 사실상 6자회담 합의를 깨는 것으로 흑연 감속로를 재가동시킬 경우 폐연료봉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할 수 있게 됩니다.

정부는 북한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북한은 그동안의 비핵화 합의와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