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청소년 16%가 ADHD…과잉 진료 논란
입력 2013.04.02 (19:18) 수정 2013.04.02 (19:5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아동·청소년 6명 가운데 1명이 정신 장애의 일종인 ADHD 진단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과잉진단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15살 아만다는 ADHD, 즉,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주의력이 떨어지고 산만해 학교 수업을 받기가 힘들다고 토로합니다.

<녹취> 아만다(ADHD 진단) : "가만히 앉아 있지를 못하고 잘 집중하지 못하기 때문에 선생님이 질문을 해도 무슨 내용인지 다시 물어봐야 해요."

미국에서 이렇게 ADHD 진단을 받은 어린이와 청소년이 640만 명에 이른다고 뉴욕타임스가 보건당국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전체 아동·청소년의 16%에 해당하는 규모이고, 10년 전에 비해 53%나 급증한 수칩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들 가운데 3분의 2가량이 ADHD 치료제인 리탈린 등을 복용해, 정신 분열 등의 후유증이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신과 의사들이 경미한 증상까지 ADHD로 판정함으로써 부작용이 생길 수 있는 처방을 남발하고 있다는 겁니다.

미국 정신과협회는 ADHD 판정 비율이 높아진 것은 보다 과학적인 진단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라며, 과잉진단 우려에 반박했습니다.

나아가 ADHD를 선제적으로 치료할 수 있도록 판정 기준을 더 완화할 계획이라고 밝혀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 美 청소년 16%가 ADHD…과잉 진료 논란
    • 입력 2013-04-02 19:33:13
    • 수정2013-04-02 19:57:46
    뉴스 7
<앵커 멘트>

미국의 아동·청소년 6명 가운데 1명이 정신 장애의 일종인 ADHD 진단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과잉진단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15살 아만다는 ADHD, 즉,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주의력이 떨어지고 산만해 학교 수업을 받기가 힘들다고 토로합니다.

<녹취> 아만다(ADHD 진단) : "가만히 앉아 있지를 못하고 잘 집중하지 못하기 때문에 선생님이 질문을 해도 무슨 내용인지 다시 물어봐야 해요."

미국에서 이렇게 ADHD 진단을 받은 어린이와 청소년이 640만 명에 이른다고 뉴욕타임스가 보건당국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전체 아동·청소년의 16%에 해당하는 규모이고, 10년 전에 비해 53%나 급증한 수칩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들 가운데 3분의 2가량이 ADHD 치료제인 리탈린 등을 복용해, 정신 분열 등의 후유증이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신과 의사들이 경미한 증상까지 ADHD로 판정함으로써 부작용이 생길 수 있는 처방을 남발하고 있다는 겁니다.

미국 정신과협회는 ADHD 판정 비율이 높아진 것은 보다 과학적인 진단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라며, 과잉진단 우려에 반박했습니다.

나아가 ADHD를 선제적으로 치료할 수 있도록 판정 기준을 더 완화할 계획이라고 밝혀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