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관진 장관 “北 국지 도발시 강력 대응”
입력 2013.04.05 (06:04) 수정 2013.04.05 (08: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최근 북한의 계속된 군사적 위협과 관련해 전면전으로 이어질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북한이 국지 도발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관진 국방장관 유임에 따라 인사청문회 대신 열린 국회 정책 질의.

김 장관은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전면전으로 이어질 상황은 아니라고 진단했습니다.

전면전을 준비하는데는 한달 이상 기간이 소요되는데, 그런 징후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김관진(국방부 장관) : "북한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기 때문에 전면전에 따르는 징후는 발견되지 않고 있고 국지도발 가능성은 있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의 국지 도발이 특정 목표물에 대한 정밀타격이나 사이버 테러 등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사이버 공격에 대해선 인력을 늘리는 등의 대비책을 제시했습니다.

<녹취>김관진(국방부 장관) : "사이버 테러 대비는 고도의 숙련된 정예화 기술 필요합니다. 이 사람을 전문 재교육시킨다는 등의 노력을 하겠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북한의 국지 도발이 전면전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응책을 만들라고 주문했습니다.

김관진 장관은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도입과 관련해 독일제 타우러스 도입이 유력하다고 밝혔습니다.

F-15K 전투기에 장착되는 '타우러스'는 5백 킬로미터밖에 떨어진 목표물을 오차범위 1미터 안팎에서 명중시킬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김관진 장관 “北 국지 도발시 강력 대응”
    • 입력 2013-04-05 06:07:25
    • 수정2013-04-05 08:29: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최근 북한의 계속된 군사적 위협과 관련해 전면전으로 이어질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북한이 국지 도발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관진 국방장관 유임에 따라 인사청문회 대신 열린 국회 정책 질의.

김 장관은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전면전으로 이어질 상황은 아니라고 진단했습니다.

전면전을 준비하는데는 한달 이상 기간이 소요되는데, 그런 징후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김관진(국방부 장관) : "북한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기 때문에 전면전에 따르는 징후는 발견되지 않고 있고 국지도발 가능성은 있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의 국지 도발이 특정 목표물에 대한 정밀타격이나 사이버 테러 등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사이버 공격에 대해선 인력을 늘리는 등의 대비책을 제시했습니다.

<녹취>김관진(국방부 장관) : "사이버 테러 대비는 고도의 숙련된 정예화 기술 필요합니다. 이 사람을 전문 재교육시킨다는 등의 노력을 하겠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북한의 국지 도발이 전면전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응책을 만들라고 주문했습니다.

김관진 장관은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도입과 관련해 독일제 타우러스 도입이 유력하다고 밝혔습니다.

F-15K 전투기에 장착되는 '타우러스'는 5백 킬로미터밖에 떨어진 목표물을 오차범위 1미터 안팎에서 명중시킬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