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자 역차별 말라”…미국 법원, 소수우대 제동
입력 2013.04.05 (06:23) 국제
미국 연방법원이 남자 백인이라는 이유로 인사에서 불이익을 당했다며 지방정부를 상대로 역차별 피해 소송을 제기한 전직 공무원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연방 조지아주 지법은 원고 더그 칼 전 인사국 부국장에게 풀턴 지방정부가 미래 임금손실 보전금으로 120만 달러를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칼 전 부국장은 지난 2007년 지방정부가 돌연 자신을 해임하고 흑인 여성을 임명하자 성과 흰 피부색 때문에 역차별을 당했다며 지난해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재판 과정에서 지방정부 여성수장이 인사국에 백인 남자가 너무 많다며 부국장을 흑인 여성으로 교체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 “남자 역차별 말라”…미국 법원, 소수우대 제동
    • 입력 2013-04-05 06:23:07
    국제
미국 연방법원이 남자 백인이라는 이유로 인사에서 불이익을 당했다며 지방정부를 상대로 역차별 피해 소송을 제기한 전직 공무원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연방 조지아주 지법은 원고 더그 칼 전 인사국 부국장에게 풀턴 지방정부가 미래 임금손실 보전금으로 120만 달러를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칼 전 부국장은 지난 2007년 지방정부가 돌연 자신을 해임하고 흑인 여성을 임명하자 성과 흰 피부색 때문에 역차별을 당했다며 지난해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재판 과정에서 지방정부 여성수장이 인사국에 백인 남자가 너무 많다며 부국장을 흑인 여성으로 교체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