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동판매기 동전 훔친 10대, CCTV로 현장 검거
입력 2013.04.05 (06:19) 수정 2013.04.05 (07: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상습적으로 자동 판매기의 동전을 훔치던 10대들이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이들이 동전을 빼내던 장면이 고스란히 담긴 CCTV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10대 한 명이 가게 입구에 설치된 자동판매기에 한참을 서 있습니다.

자동판매기 안에 든 동전을 털고 있는 겁니다.

또 다른 10대는 건너편에서 망을 봅니다.

<인터뷰>허혜란(CCTV관제센터 모니터 요원) : "보통 자판기에서 사람이 오래 안 머물거 든요. 그런데 애들은 5~6분가량 계속 있으면서 뭐를 꺼내고 건네주고 다시 꺼내고..."

이들이 이곳을 떠나자마자 순찰차 한 대가 도착하고, 얼마 달아나지 못한 10대들은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들의 절도 행각은 범행 현장 주변에 설치된 CCTV를 24시간 감시하는 모니터 요원에 포착됐습니다.

모니터 요원은 즉각 관할 지구대에 신고했고 경찰은 현장에서 이들을 체포했습니다.

<인터뷰>윤삼용(부산 남부경찰서 생활안전과) : "CCTV를 보고 있다가 수상한 점이 포착돼 즉시 관할 지구대와 순찰차, 지령실에 전파해 신속하게 출동을 해서..."

경찰 조사결과, 17살 이모 군 등 2명은 지폐를 자동판매기에 넣고 반환 스위치를 눌러 동전을 챙긴 뒤 다시 지폐를 빼내는 수법을 썼습니다.

이들은 경찰의 추적을 피해 19차례나 자판기를 털었지만, 방범용 CCTV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자동판매기 동전 훔친 10대, CCTV로 현장 검거
    • 입력 2013-04-05 06:24:58
    • 수정2013-04-05 07:18: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상습적으로 자동 판매기의 동전을 훔치던 10대들이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이들이 동전을 빼내던 장면이 고스란히 담긴 CCTV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10대 한 명이 가게 입구에 설치된 자동판매기에 한참을 서 있습니다.

자동판매기 안에 든 동전을 털고 있는 겁니다.

또 다른 10대는 건너편에서 망을 봅니다.

<인터뷰>허혜란(CCTV관제센터 모니터 요원) : "보통 자판기에서 사람이 오래 안 머물거 든요. 그런데 애들은 5~6분가량 계속 있으면서 뭐를 꺼내고 건네주고 다시 꺼내고..."

이들이 이곳을 떠나자마자 순찰차 한 대가 도착하고, 얼마 달아나지 못한 10대들은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들의 절도 행각은 범행 현장 주변에 설치된 CCTV를 24시간 감시하는 모니터 요원에 포착됐습니다.

모니터 요원은 즉각 관할 지구대에 신고했고 경찰은 현장에서 이들을 체포했습니다.

<인터뷰>윤삼용(부산 남부경찰서 생활안전과) : "CCTV를 보고 있다가 수상한 점이 포착돼 즉시 관할 지구대와 순찰차, 지령실에 전파해 신속하게 출동을 해서..."

경찰 조사결과, 17살 이모 군 등 2명은 지폐를 자동판매기에 넣고 반환 스위치를 눌러 동전을 챙긴 뒤 다시 지폐를 빼내는 수법을 썼습니다.

이들은 경찰의 추적을 피해 19차례나 자판기를 털었지만, 방범용 CCTV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