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틈만 나면 폭행?’ 美 대학농구 감독 퇴출
입력 2013.04.05 (06:24) 수정 2013.04.05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대학농구계가 감독의 선수 폭행사건으로 발칵 뒤집혔습니다.

해외스포츠,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멱살을 잡아 밀치고, 틈만 나면 선수들을 때립니다.

미국 럿거스대는 선수들을 상습 폭행해 물의를 일으킨 마이크 라이스 감독을 해고했습니다.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호나우지뉴.

기관총을 쏘는 이른바 람보 세리머니로 팬들을 즐겁게했습니다.

아틀레치쿠미네이루는 두 골을 넣은 호나우지뉴의 활약으로 아르세날을 5대 2로 이겼습니다.

LA 다저스가 1대 0으로 앞선 3회 초.

베켓이 연속안타를 내줍니다.

2루수 실책까지 겹쳐 역전당합니다.

다저스는 샌프란시스코의 산도발에 두 점 홈런까지 내줘, 5대 3으로 졌습니다.

카멜로 앤서니가 펄펄 날았습니다.

뉴욕 닉스는 40득점을 올린 앤서니의 활약으로 애틀랜타를 95대 82로 물리쳤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틈만 나면 폭행?’ 美 대학농구 감독 퇴출
    • 입력 2013-04-05 06:27:34
    • 수정2013-04-05 07:32: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 대학농구계가 감독의 선수 폭행사건으로 발칵 뒤집혔습니다.

해외스포츠,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멱살을 잡아 밀치고, 틈만 나면 선수들을 때립니다.

미국 럿거스대는 선수들을 상습 폭행해 물의를 일으킨 마이크 라이스 감독을 해고했습니다.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호나우지뉴.

기관총을 쏘는 이른바 람보 세리머니로 팬들을 즐겁게했습니다.

아틀레치쿠미네이루는 두 골을 넣은 호나우지뉴의 활약으로 아르세날을 5대 2로 이겼습니다.

LA 다저스가 1대 0으로 앞선 3회 초.

베켓이 연속안타를 내줍니다.

2루수 실책까지 겹쳐 역전당합니다.

다저스는 샌프란시스코의 산도발에 두 점 홈런까지 내줘, 5대 3으로 졌습니다.

카멜로 앤서니가 펄펄 날았습니다.

뉴욕 닉스는 40득점을 올린 앤서니의 활약으로 애틀랜타를 95대 82로 물리쳤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