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철도, 기업체 출퇴근 시간 조정 권고
입력 2013.04.05 (09:50) 수정 2013.04.05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출퇴근 러시아워 때 승객이 집중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프랑스 철도가 기업체들에 출퇴근 시간을 조금씩 조정해 줄 것을 권고했는데요.

좋은 아이디어라는 반응도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반응도 있습니다.

<리포트>

파리, 일 드 프랑스 지역 지하철 이용객 100만 명이 출퇴근 시간에 집중적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그러자 프랑스 철도가 기업체 출퇴근 시간을 30분 정도씩 앞뒤로 조정하면 승객들이 붐비는 것을 훨씬 줄일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내놓았습니다.

<인터뷰> "그러면 승객들이 좀 분산돼 열차 안에 자리도 여유가 있고 열차 출발 도착시간도 더 잘 지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출근 시간인 아침 7시 반에서 9시 사이와 퇴근 시간인 저녁 5시~ 6시 반 사이가 승객들이 가장 몰리는 시간입니다.

프랑스 철도는 운행 열차를 더 늘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기업체들에 출퇴근 시간을 조금씩 조정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다른 기업체들의 업무 시간과 무관하게 독자적으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프랑스 철도, 기업체 출퇴근 시간 조정 권고
    • 입력 2013-04-05 09:47:42
    • 수정2013-04-05 09:59:51
    930뉴스
<앵커 멘트>

출퇴근 러시아워 때 승객이 집중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프랑스 철도가 기업체들에 출퇴근 시간을 조금씩 조정해 줄 것을 권고했는데요.

좋은 아이디어라는 반응도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반응도 있습니다.

<리포트>

파리, 일 드 프랑스 지역 지하철 이용객 100만 명이 출퇴근 시간에 집중적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그러자 프랑스 철도가 기업체 출퇴근 시간을 30분 정도씩 앞뒤로 조정하면 승객들이 붐비는 것을 훨씬 줄일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내놓았습니다.

<인터뷰> "그러면 승객들이 좀 분산돼 열차 안에 자리도 여유가 있고 열차 출발 도착시간도 더 잘 지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출근 시간인 아침 7시 반에서 9시 사이와 퇴근 시간인 저녁 5시~ 6시 반 사이가 승객들이 가장 몰리는 시간입니다.

프랑스 철도는 운행 열차를 더 늘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기업체들에 출퇴근 시간을 조금씩 조정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다른 기업체들의 업무 시간과 무관하게 독자적으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