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화폐 발행 늘려 경기부양
입력 2013.04.05 (11:01) 수정 2013.04.05 (12: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격적인 경기 부양책으로 20년 장기 불황을 타개하려는 일본 '아베노믹스'의 보다 강력한 실현 방안이 나왔습니다.

많은 양의 돈을 풀고, 위험 자산까지 매입해서 경제를 살리겠다는 것입니다.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베노믹스'의 총대를 메고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가 취임한 뒤 첫 번째로 열린 '금융정책 결정회의'.

2년 내, 물가 2% 상승이라는 목표를 조기 실현하기 위한 추가 조치가 발표됐습니다.

<인터뷰> 구로다(일본은행 총재) : "양적으로 보나, 질적으로 보나 차원이 다른 금융 완화를 실행하는 것입니다."

핵심은, 2배나 많은 돈을 찍어내서 침체된 경기를 살리겠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138조 엔, 우리 돈 1,639조 원이었던 화폐 공급량을 내년 말까지 약 2배인 270조 엔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장기 국채도 2배 이상인 190조엔, 우리 돈 2,260조 원 규모로 사들이기로 했습니다.

장기 국채 보유액을 화폐 발행액 안에서 유지한다는 규칙까지도 일시 정지했습니다.

주식시장 연동 펀드 등 위험자산 보유량까지도 늘리겠다는 방침입니다.

이 같은 대책이 증시에 즉각 반영돼 일본 닛케이 주가지수는 2.2%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은 현재 200%를 넘어 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 수준.

아베노믹스의 이런 공격적인 돈 풀기가 경기 부양으로 이어질지, 아니면 재정 악화로 치달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 일, 화폐 발행 늘려 경기부양
    • 입력 2013-04-05 11:02:43
    • 수정2013-04-05 12:01:0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공격적인 경기 부양책으로 20년 장기 불황을 타개하려는 일본 '아베노믹스'의 보다 강력한 실현 방안이 나왔습니다.

많은 양의 돈을 풀고, 위험 자산까지 매입해서 경제를 살리겠다는 것입니다.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베노믹스'의 총대를 메고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가 취임한 뒤 첫 번째로 열린 '금융정책 결정회의'.

2년 내, 물가 2% 상승이라는 목표를 조기 실현하기 위한 추가 조치가 발표됐습니다.

<인터뷰> 구로다(일본은행 총재) : "양적으로 보나, 질적으로 보나 차원이 다른 금융 완화를 실행하는 것입니다."

핵심은, 2배나 많은 돈을 찍어내서 침체된 경기를 살리겠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138조 엔, 우리 돈 1,639조 원이었던 화폐 공급량을 내년 말까지 약 2배인 270조 엔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장기 국채도 2배 이상인 190조엔, 우리 돈 2,260조 원 규모로 사들이기로 했습니다.

장기 국채 보유액을 화폐 발행액 안에서 유지한다는 규칙까지도 일시 정지했습니다.

주식시장 연동 펀드 등 위험자산 보유량까지도 늘리겠다는 방침입니다.

이 같은 대책이 증시에 즉각 반영돼 일본 닛케이 주가지수는 2.2%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은 현재 200%를 넘어 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 수준.

아베노믹스의 이런 공격적인 돈 풀기가 경기 부양으로 이어질지, 아니면 재정 악화로 치달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