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15일 전후 무수단미사일 발사 가능성”
입력 2013.04.05 (16:59) 수정 2013.04.05 (17:4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김일성 생일인 오는 15일 전후에 중거리급 무수단 미사일을 발사할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군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군 당국은 북한 탄도미사일을 실은 열차가 동쪽으로 이동중이라고 확인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열차에 실린 미사일이 '무수단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열차가 동해에 위치한 '무수단리 미사일 발사장'으로 향하고 있지는 않다며 실제 발사장소가 어디일 지는 아직 확인하기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북한이 동해 미사일발사장이 아닌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무수단 미사일은 사거리가 3천 킬로미터 안팎으로 오키나와와 괌에 있는 미군기지도 사정권에 들어갑니다.

기지 안에 있는 F-22 스텔스 전투기와 B-2 스텔스 폭격기 등의 미군전력이 목표가 될 수 있어 한미 양국이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오는 15일 김일성 생일을 전후해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4월 13일 장거리로켓 은하 3호를 발사하려다 실패했고 지난 2009년 4월에도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포착되면서 군 당국은 궤적을 탐지할 수 있는 이지스함 한 척을 동해에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北, 15일 전후 무수단미사일 발사 가능성”
    • 입력 2013-04-05 17:01:14
    • 수정2013-04-05 17:42:57
    뉴스 5
<앵커 멘트>

북한이 김일성 생일인 오는 15일 전후에 중거리급 무수단 미사일을 발사할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군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군 당국은 북한 탄도미사일을 실은 열차가 동쪽으로 이동중이라고 확인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열차에 실린 미사일이 '무수단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열차가 동해에 위치한 '무수단리 미사일 발사장'으로 향하고 있지는 않다며 실제 발사장소가 어디일 지는 아직 확인하기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북한이 동해 미사일발사장이 아닌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무수단 미사일은 사거리가 3천 킬로미터 안팎으로 오키나와와 괌에 있는 미군기지도 사정권에 들어갑니다.

기지 안에 있는 F-22 스텔스 전투기와 B-2 스텔스 폭격기 등의 미군전력이 목표가 될 수 있어 한미 양국이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오는 15일 김일성 생일을 전후해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4월 13일 장거리로켓 은하 3호를 발사하려다 실패했고 지난 2009년 4월에도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포착되면서 군 당국은 궤적을 탐지할 수 있는 이지스함 한 척을 동해에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