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민족끼리’ 국내 회원 명단 수사 착수
입력 2013.04.05 (17:03) 수정 2013.04.05 (17:4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킹으로 유출된 북한의 대남 선전 사이트 '우리민족끼리'의 국내 회원 명단에 대해 수사당국이 이적행위 여부 수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제 해커조직의 해킹으로 유출된 북한 대남 선전사이트 '우리민족끼리'의 회원 명단에 국내 인사 상당수가 포함된 것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청 보안국은 인터넷에 유출된 회원 명단을 확보해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가입 경위를 확인하는 등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대상은 국내 인터넷 사이트의 이메일 주소를 사용해 '우리민족끼리'에 가입한 회원입니다.

이미 인터넷을 통해 시민단체 회원들과 언론인,교사 등 다양한 국내 인사들이 '우리민족끼리'에 가입한 것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해커집단이 공개한 회원 명단이 실제 '우리민족끼리' 회원이 맞는지부터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우리민족끼리'이용자에 대한 가입경로와 이적성 여부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관계자는 이와관련 이적성 있는 글을 올리거나 이적성 있는 문건을 내려받아 배포하는 등의 행위가 있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이적 활동이 확인된 인사에 대해서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형사처벌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우리민족끼리’ 국내 회원 명단 수사 착수
    • 입력 2013-04-05 17:04:57
    • 수정2013-04-05 17:45:42
    뉴스 5
<앵커 멘트>

해킹으로 유출된 북한의 대남 선전 사이트 '우리민족끼리'의 국내 회원 명단에 대해 수사당국이 이적행위 여부 수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제 해커조직의 해킹으로 유출된 북한 대남 선전사이트 '우리민족끼리'의 회원 명단에 국내 인사 상당수가 포함된 것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청 보안국은 인터넷에 유출된 회원 명단을 확보해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가입 경위를 확인하는 등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대상은 국내 인터넷 사이트의 이메일 주소를 사용해 '우리민족끼리'에 가입한 회원입니다.

이미 인터넷을 통해 시민단체 회원들과 언론인,교사 등 다양한 국내 인사들이 '우리민족끼리'에 가입한 것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해커집단이 공개한 회원 명단이 실제 '우리민족끼리' 회원이 맞는지부터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우리민족끼리'이용자에 대한 가입경로와 이적성 여부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관계자는 이와관련 이적성 있는 글을 올리거나 이적성 있는 문건을 내려받아 배포하는 등의 행위가 있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이적 활동이 확인된 인사에 대해서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형사처벌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