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하원외교위원장 “北 공관 철수 권고 위협 후 지원 노려”
입력 2013.04.06 (07:14) 수정 2013.04.06 (08:19) 국제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은 북한의 평양 주재 외국공관 직원 철수 권고 사태와 관련해 "북한의 기본 전략은 위협을 조성한 뒤 서방으로부터 지원을 얻어내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CNN과 인터뷰에서 "과거에도 이런 일이 있었다며 북한이 뭔가 적대적 행위를 할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오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1994년 이후 미국 정부가 북한에 해온 외교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은 도발적 행위를 하고, 협상을 통해 얻고 싶은 것을 얻어 왔다"고 지적하고 "잘못된 행위에 보상하지 말고 북한 정권이 붕괴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미,하원외교위원장 “北 공관 철수 권고 위협 후 지원 노려”
    • 입력 2013-04-06 07:14:48
    • 수정2013-04-06 08:19:45
    국제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은 북한의 평양 주재 외국공관 직원 철수 권고 사태와 관련해 "북한의 기본 전략은 위협을 조성한 뒤 서방으로부터 지원을 얻어내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CNN과 인터뷰에서 "과거에도 이런 일이 있었다며 북한이 뭔가 적대적 행위를 할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오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1994년 이후 미국 정부가 북한에 해온 외교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은 도발적 행위를 하고, 협상을 통해 얻고 싶은 것을 얻어 왔다"고 지적하고 "잘못된 행위에 보상하지 말고 북한 정권이 붕괴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