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주재 유엔 직원들, 당분간 남아 일할 것”
입력 2013.04.06 (07:14) 수정 2013.04.06 (08:19) 국제
북한에 주재하는 유엔 인도주의 단체 직원들은 북한으로부터 철수 권고를 받았지만 당분간 북한에 머물 것이라고 마틴 네서키 유엔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네서키 대변인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는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북한에 있는 유엔 직원들은 앞으로도 북한 전역에서 인도주의와 개발 업무를 지속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외국 공관 외에 인도주의 단체들에도 직원 철수를 권고했고 유엔본부에서 이 문제가 논의되고 있다고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 “북한 주재 유엔 직원들, 당분간 남아 일할 것”
    • 입력 2013-04-06 07:14:48
    • 수정2013-04-06 08:19:45
    국제
북한에 주재하는 유엔 인도주의 단체 직원들은 북한으로부터 철수 권고를 받았지만 당분간 북한에 머물 것이라고 마틴 네서키 유엔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네서키 대변인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는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북한에 있는 유엔 직원들은 앞으로도 북한 전역에서 인도주의와 개발 업무를 지속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외국 공관 외에 인도주의 단체들에도 직원 철수를 권고했고 유엔본부에서 이 문제가 논의되고 있다고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