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조금 규제에…삼성·LG 스마트폰 출고가 인하
입력 2013.04.06 (10:03) 연합뉴스
정부의 스마트폰 보조금 규제 강화를 계기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스마트폰 출고가를 낮췄다.

6일 전자·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 노트2는 108만9천원에서 99만원으로, 갤럭시S3는 89만여원에서 79만여원으로 출고가를 각각 인하했다. 또 다른 제품들의 출고가도 약 10% 낮추기로 결정했다.

LG전자도 원래 거의 100만원이었던 옵티머스G와 옵티머스뷰2의 출고가를 15∼25만원 인하했다.

이는 그간 이 제조사들이 지급해 오던 이른바 '제조사 보조금'을 줄이거나 없애고 그 대신 출고가를 현실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명목상 출고가는 높게 책정해 두고 '제조사 보조금'을 지급하는 수법으로 실제 공급 가격을 낮추는 것이 최근까지 제조사들의 관행
이었다.

제조사들이 이처럼 스마트폰 출고가를 낮춘 것은 최근 정부가 보조금 규제를 강화하면서 고가 제품 판매가 급감했고 갤럭시S4 등 신제품 출시가 예정돼 있어 가격을 낮춰야만 소비자들의 구매를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지난달 90만원 이상 최고급 제품의 판매가 20%가량 줄어든 반면 중가 스마트폰은 오히려 판매가 느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 보조금 규제에…삼성·LG 스마트폰 출고가 인하
    • 입력 2013-04-06 10:03:27
    연합뉴스
정부의 스마트폰 보조금 규제 강화를 계기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스마트폰 출고가를 낮췄다.

6일 전자·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 노트2는 108만9천원에서 99만원으로, 갤럭시S3는 89만여원에서 79만여원으로 출고가를 각각 인하했다. 또 다른 제품들의 출고가도 약 10% 낮추기로 결정했다.

LG전자도 원래 거의 100만원이었던 옵티머스G와 옵티머스뷰2의 출고가를 15∼25만원 인하했다.

이는 그간 이 제조사들이 지급해 오던 이른바 '제조사 보조금'을 줄이거나 없애고 그 대신 출고가를 현실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명목상 출고가는 높게 책정해 두고 '제조사 보조금'을 지급하는 수법으로 실제 공급 가격을 낮추는 것이 최근까지 제조사들의 관행
이었다.

제조사들이 이처럼 스마트폰 출고가를 낮춘 것은 최근 정부가 보조금 규제를 강화하면서 고가 제품 판매가 급감했고 갤럭시S4 등 신제품 출시가 예정돼 있어 가격을 낮춰야만 소비자들의 구매를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지난달 90만원 이상 최고급 제품의 판매가 20%가량 줄어든 반면 중가 스마트폰은 오히려 판매가 느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