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인비, 나비스코 2R 선두 ‘2승샷 기대’
입력 2013.04.06 (10:44) 연합뉴스
박인비(25)가 여자 프로골프 올해 첫 메이저대회인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골프장(파72·6천73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쓸어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5언더파 67타를 쳤다.

이날 출전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박인비는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 단독 선두로 나섰다.

2위인 리젯 살라스(미국)에는 한 타 앞섰다.

지난해 LPGA 투어 상금왕·최저타수상의 주인공인 박인비는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올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에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공동 37위, RR 도넬리 파운더스컵 공동 25위, KIA 클래식 공동 17위로 주춤했다.

공동 6위로 2라운드를 시작한 박인비는 전반에 버디만 3개를 잡아내며 기세를 올렸다.

이어 11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1m가량에 붙여 한 타를 줄였고, 12∼13번홀에서도 날카로운 아이언 샷과 정확한 퍼트를 앞세워 버디 행진을 이어갔다.

14번홀(파3)에서는 티샷을 벙커에 빠뜨리면서 유일한 보기를 써내 상승세가 잠시 끊겼다.

그러나 이후에 타수를 더 잃지 않고 선두를 지켰다.

박인비를 포함, 5명의 한국 선수가 2라운드 '톱10'에 들었다.

박희영(26·하나금융그룹)은 이틀 연속 2타를 줄여 박인비에 3타 뒤진 공동 5위(4언더파 140타)로 올라섰다.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는 박세리(36·KDB금융그룹)는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신지애(25·미래에셋), 강혜지(23·한화) 등과 공동 8위에 올랐다.

박세리는 4대 메이저대회 중 웨그먼스 LPGA 챔피언십(1998·2002·2006) US여자오픈(1998), 브리티시여자오픈(2001)을 제패했으나, 이 대회에서만 우승이 없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최나연(26·SK텔레콤)은 3타를 잃고 공동 21위(1언더파 143타)로 밀려났다.

이날 전반에 버디 3개를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와 맞바꾼 최나연은 후반에는 보기만 3개를 쏟아냈다.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유소연(23·하나금융그룹) 등과 공동 28위(이븐파 144타)에 자리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유선영(27·정관장)은 공동 98위(9오버파 153타)에 그쳐 컷 탈락했다.
  • 박인비, 나비스코 2R 선두 ‘2승샷 기대’
    • 입력 2013-04-06 10:44:53
    연합뉴스
박인비(25)가 여자 프로골프 올해 첫 메이저대회인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골프장(파72·6천73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쓸어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5언더파 67타를 쳤다.

이날 출전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박인비는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 단독 선두로 나섰다.

2위인 리젯 살라스(미국)에는 한 타 앞섰다.

지난해 LPGA 투어 상금왕·최저타수상의 주인공인 박인비는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올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에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공동 37위, RR 도넬리 파운더스컵 공동 25위, KIA 클래식 공동 17위로 주춤했다.

공동 6위로 2라운드를 시작한 박인비는 전반에 버디만 3개를 잡아내며 기세를 올렸다.

이어 11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1m가량에 붙여 한 타를 줄였고, 12∼13번홀에서도 날카로운 아이언 샷과 정확한 퍼트를 앞세워 버디 행진을 이어갔다.

14번홀(파3)에서는 티샷을 벙커에 빠뜨리면서 유일한 보기를 써내 상승세가 잠시 끊겼다.

그러나 이후에 타수를 더 잃지 않고 선두를 지켰다.

박인비를 포함, 5명의 한국 선수가 2라운드 '톱10'에 들었다.

박희영(26·하나금융그룹)은 이틀 연속 2타를 줄여 박인비에 3타 뒤진 공동 5위(4언더파 140타)로 올라섰다.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는 박세리(36·KDB금융그룹)는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신지애(25·미래에셋), 강혜지(23·한화) 등과 공동 8위에 올랐다.

박세리는 4대 메이저대회 중 웨그먼스 LPGA 챔피언십(1998·2002·2006) US여자오픈(1998), 브리티시여자오픈(2001)을 제패했으나, 이 대회에서만 우승이 없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최나연(26·SK텔레콤)은 3타를 잃고 공동 21위(1언더파 143타)로 밀려났다.

이날 전반에 버디 3개를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와 맞바꾼 최나연은 후반에는 보기만 3개를 쏟아냈다.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유소연(23·하나금융그룹) 등과 공동 28위(이븐파 144타)에 자리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유선영(27·정관장)은 공동 98위(9오버파 153타)에 그쳐 컷 탈락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