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핵실험
백악관 “북한 ‘외국인 대피’ 위협…도움 안돼”
입력 2013.04.10 (06:13) 수정 2013.04.10 (13:42) 국제
북한이 남한에 있는 외국인들에게 대피하라고 위협한 데 대해 미국은 긴장만 높이려는 수사로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몇 주 동안 호전적인 언사와 도발적인 성명이 끊이지 않았다며 그 피해는 북한 주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이와 함께 북한이 평화 길을 선택하고 국제 사회 의무를 준수해달라는 오바마 대통령의 요구를 다시 한번 북한 지도부에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 백악관 “북한 ‘외국인 대피’ 위협…도움 안돼”
    • 입력 2013-04-10 06:13:39
    • 수정2013-04-10 13:42:03
    국제
북한이 남한에 있는 외국인들에게 대피하라고 위협한 데 대해 미국은 긴장만 높이려는 수사로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몇 주 동안 호전적인 언사와 도발적인 성명이 끊이지 않았다며 그 피해는 북한 주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이와 함께 북한이 평화 길을 선택하고 국제 사회 의무를 준수해달라는 오바마 대통령의 요구를 다시 한번 북한 지도부에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