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T, 판매점 고객정보 조회때 ‘SMS로 동의’ 의무화
입력 2013.04.10 (07:07) 연합뉴스
SK텔레콤이 판매점의 불법 판촉 행위를 막기 위해 고객정보 조회시 당사자의 동의를 받도록 절차를 개선했다.

10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이 회사는 이달 초부터 판매점이 고객 정보를 조회할 때 사전에 해당 고객에게 문자메시지로 조회 범위를 알려주고 동의 여부를 묻도록 하고 있다.

이동통신사의 상품을 판매하는 곳은 이통사가 직접 계약을 맺는 대리점, 대리점과 계약을 맺고 영업을 하는 판매점으로 나뉜다.

판매점의 경우 대리점을 통해서만 고객 정보를 열람하도록 하고 있지만 사실상 이통사의 통제에서 벗어나 있어 고객 정보가 불법 판촉에 이용되는 사례가 많았다.

심지어 일부 판매점은 이통사로부터 가입자 유치에 대한 장려금을 받기 위해 고객 몰래 스마트폰을 가개통해 물의를 빚는 경우도 있었다.

SK텔레콤은 "그동안 판매점들은 고객이 휴대전화 번호를 알려주는 것을 정보 조회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해 위약금 등의 정보를 알려주고 가입 절차를 진행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앞으로 대리점이 직접 해당 고객에게 '위약금, 잔여 할부금 등의 조회에 동의하는지'를 묻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도록 했다.

고객이 이에 동의하는 회신을 대리점에 보내면 판매점이 고객 정보를 조회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SK텔레콤은 "기존 정보 조회 절차가 종종 불법 텔레마케팅(TM)에 악용되는 경우가 있어 고객 동의 절차를 명확히 한 것"이라며 "대리점의 경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 방식까지는 도입하지 않지만 고객 동의 여부를 명확히 묻고 정보를 조회하도록 교육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SKT, 판매점 고객정보 조회때 ‘SMS로 동의’ 의무화
    • 입력 2013-04-10 07:07:41
    연합뉴스
SK텔레콤이 판매점의 불법 판촉 행위를 막기 위해 고객정보 조회시 당사자의 동의를 받도록 절차를 개선했다.

10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이 회사는 이달 초부터 판매점이 고객 정보를 조회할 때 사전에 해당 고객에게 문자메시지로 조회 범위를 알려주고 동의 여부를 묻도록 하고 있다.

이동통신사의 상품을 판매하는 곳은 이통사가 직접 계약을 맺는 대리점, 대리점과 계약을 맺고 영업을 하는 판매점으로 나뉜다.

판매점의 경우 대리점을 통해서만 고객 정보를 열람하도록 하고 있지만 사실상 이통사의 통제에서 벗어나 있어 고객 정보가 불법 판촉에 이용되는 사례가 많았다.

심지어 일부 판매점은 이통사로부터 가입자 유치에 대한 장려금을 받기 위해 고객 몰래 스마트폰을 가개통해 물의를 빚는 경우도 있었다.

SK텔레콤은 "그동안 판매점들은 고객이 휴대전화 번호를 알려주는 것을 정보 조회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해 위약금 등의 정보를 알려주고 가입 절차를 진행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앞으로 대리점이 직접 해당 고객에게 '위약금, 잔여 할부금 등의 조회에 동의하는지'를 묻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도록 했다.

고객이 이에 동의하는 회신을 대리점에 보내면 판매점이 고객 정보를 조회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SK텔레콤은 "기존 정보 조회 절차가 종종 불법 텔레마케팅(TM)에 악용되는 경우가 있어 고객 동의 절차를 명확히 한 것"이라며 "대리점의 경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 방식까지는 도입하지 않지만 고객 동의 여부를 명확히 묻고 정보를 조회하도록 교육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