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날두 2골’ R.마드리드, 지고도 챔스 4강
입력 2013.04.10 (07:21) 수정 2013.04.10 (13:26)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라가 명문 레알 마드리드가 2골을 뽑아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힘입어 갈라타사라이(터키)에 역전패하고도 2012-201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10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튀르크 텔레콤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8강 원정 2차전에서 2-3으로 졌다.

그러나 앞서 홈에서 치른 1차전에서 3-0으로 이긴 덕분에 1, 2차전 합계 5-3으로 갈라타사라이를 돌려세우고 4강 진출권을 땄다.

호날두는 전반 7분과 후반 추가시간에 팀의 두 골을 모두 책임지며 해결사 노릇을 했다.

챔피언스리그에서 10호, 11호 골을 기록한 터뜨린 호날두는 8골을 올린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부락 일마즈(갈라타사라이)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고 득점 1위를 지켰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7분 만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선제골에 힘입어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나가는 듯했지만 후반전에 연달아 골을 내주며 흔들렸다.

호날두는 사미 케디라가 골 지역 오른쪽 각도 없는 상태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골문 앞에서 왼발로 방향만 살짝 바꿔 차넣어 골문을 열어젖혔다.

간판 골잡이인 일마즈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갈라타사라이는 디디에 드로그바와 베슬러이 스네이더르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지만 전반에는 뚜렷한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전 들어 갈라타사라이는 세 골을 몰아치면서 레알 마드리드를 위협했다.

갈라타사라이는 후반 13분 스네이데르의 크로스를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에마뉘엘 에부에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에 꽂아 회생의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26분에는 스네이데르가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추가 골을 터뜨린 데 이어 1분 후에는 드로그바가 절묘한 힐킥으로 골문을 다시 열었다.

하지만 원정에서 3골을 내주고 선제골까지 빼앗긴 갈라타사라이가 승부를 뒤집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오히려 후반 추가시간 호날두가 쐐기골을 터뜨리며 레알 마드리드의 4강 진출을 확정하는 순간을 지켜봐야 했다.

호날두는 카림 벤제마의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차넣어 레알 마드리드의 4강 진출을 자축했다.

한편 도르트문트(독일)는 후반 추가시간에 2골을 몰아쳐 말라가(스페인)에 3-2 역전승을 거두고 4강에 합류했다.

1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한 도르트문트는 1-1이던 후반 37분 엘리세우에게 골을 얻어맞고 1-2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후반 추가 시간에 마르코 로이스가 골을 터뜨려 희망의 불씨를 살려 놓고 1분 뒤 펠리페 산타나가 추가 골을 터뜨려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 ‘호날두 2골’ R.마드리드, 지고도 챔스 4강
    • 입력 2013-04-10 07:21:56
    • 수정2013-04-10 13:26:11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라가 명문 레알 마드리드가 2골을 뽑아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힘입어 갈라타사라이(터키)에 역전패하고도 2012-201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10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튀르크 텔레콤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8강 원정 2차전에서 2-3으로 졌다.

그러나 앞서 홈에서 치른 1차전에서 3-0으로 이긴 덕분에 1, 2차전 합계 5-3으로 갈라타사라이를 돌려세우고 4강 진출권을 땄다.

호날두는 전반 7분과 후반 추가시간에 팀의 두 골을 모두 책임지며 해결사 노릇을 했다.

챔피언스리그에서 10호, 11호 골을 기록한 터뜨린 호날두는 8골을 올린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부락 일마즈(갈라타사라이)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고 득점 1위를 지켰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7분 만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선제골에 힘입어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나가는 듯했지만 후반전에 연달아 골을 내주며 흔들렸다.

호날두는 사미 케디라가 골 지역 오른쪽 각도 없는 상태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골문 앞에서 왼발로 방향만 살짝 바꿔 차넣어 골문을 열어젖혔다.

간판 골잡이인 일마즈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갈라타사라이는 디디에 드로그바와 베슬러이 스네이더르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지만 전반에는 뚜렷한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전 들어 갈라타사라이는 세 골을 몰아치면서 레알 마드리드를 위협했다.

갈라타사라이는 후반 13분 스네이데르의 크로스를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에마뉘엘 에부에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에 꽂아 회생의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26분에는 스네이데르가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추가 골을 터뜨린 데 이어 1분 후에는 드로그바가 절묘한 힐킥으로 골문을 다시 열었다.

하지만 원정에서 3골을 내주고 선제골까지 빼앗긴 갈라타사라이가 승부를 뒤집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오히려 후반 추가시간 호날두가 쐐기골을 터뜨리며 레알 마드리드의 4강 진출을 확정하는 순간을 지켜봐야 했다.

호날두는 카림 벤제마의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차넣어 레알 마드리드의 4강 진출을 자축했다.

한편 도르트문트(독일)는 후반 추가시간에 2골을 몰아쳐 말라가(스페인)에 3-2 역전승을 거두고 4강에 합류했다.

1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한 도르트문트는 1-1이던 후반 37분 엘리세우에게 골을 얻어맞고 1-2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후반 추가 시간에 마르코 로이스가 골을 터뜨려 희망의 불씨를 살려 놓고 1분 뒤 펠리페 산타나가 추가 골을 터뜨려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