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의 교통사고로 협박해 보험금 뜯어낸 조폭 일당 검거
입력 2013.04.10 (09:07) 사회
서울 성북경찰서는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타 낸 혐의로 폭력조직원 23살 임모씨를 구속하고 36살 김모씨 등 일당 3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의 차량끼리 일부러 부딪치거나 교통법규 위반 차량을 노려 접촉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받는 수법으로 2006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보험사 6곳으로부터 모두 45차례에 걸쳐 보험금 4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사고를 수습하러 온 보험사 직원들에게 문신을 보여주며 협박하거나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넣는 수법 등으로 보험금을 쉽게 타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고의 교통사고로 협박해 보험금 뜯어낸 조폭 일당 검거
    • 입력 2013-04-10 09:07:13
    사회
서울 성북경찰서는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타 낸 혐의로 폭력조직원 23살 임모씨를 구속하고 36살 김모씨 등 일당 3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의 차량끼리 일부러 부딪치거나 교통법규 위반 차량을 노려 접촉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받는 수법으로 2006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보험사 6곳으로부터 모두 45차례에 걸쳐 보험금 4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사고를 수습하러 온 보험사 직원들에게 문신을 보여주며 협박하거나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넣는 수법 등으로 보험금을 쉽게 타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