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청원 오창 공장서 가스 누출…200여 명 치료
입력 2013.04.10 (09:42) 수정 2013.04.10 (14:24) 사회
오늘 새벽 4시쯤, 충북 청원군 오창읍의 한 렌즈 생산 공장에서 유황 물질로 추정되는 가스가 공장 밖으로 누출돼 가스를 마신 이웃 공장 직원 등 2백여 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인근 공장 근로자 등 천여 명이 긴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찰과 청원군은 이 공장에서는 유황 화합물을 주 원료로 쓰고 있고 새벽에 오염물질 처리 시설이 고장나 유황 폐기물이 가스 형태로 방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염물질 처리 가스 배출구가 외부로 설치돼 있어 옆 공장 직원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장 난 오염물질 처리 시설은 2시간여 만에 복구됐습니다.

당국은 대기에 누출된 가스 성분을 정확히 분석하는 한편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 충북 청원 오창 공장서 가스 누출…200여 명 치료
    • 입력 2013-04-10 09:42:17
    • 수정2013-04-10 14:24:01
    사회
오늘 새벽 4시쯤, 충북 청원군 오창읍의 한 렌즈 생산 공장에서 유황 물질로 추정되는 가스가 공장 밖으로 누출돼 가스를 마신 이웃 공장 직원 등 2백여 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인근 공장 근로자 등 천여 명이 긴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찰과 청원군은 이 공장에서는 유황 화합물을 주 원료로 쓰고 있고 새벽에 오염물질 처리 시설이 고장나 유황 폐기물이 가스 형태로 방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염물질 처리 가스 배출구가 외부로 설치돼 있어 옆 공장 직원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장 난 오염물질 처리 시설은 2시간여 만에 복구됐습니다.

당국은 대기에 누출된 가스 성분을 정확히 분석하는 한편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