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20 해킹 ‘주범’으로 지목된 北정찰총국은
입력 2013.04.10 (11:55) 수정 2013.04.10 (11:57) 연합뉴스
정부가 지난달 20일 발생한 방송사와 은행 등에 대한 해킹공격이 북한 정찰총국의 소행으로 알려짐에 따라 이 조직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북한은 1980년대 후반부터 사이버전에 대비해 기술장교 육성기관인 '김일자동화대학'(옛 미림대학)에 전자전 양성반을 두고 전문 해커를 교육시키는 등 국가가 정책적으로 사이버 인력을 양성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찰총국의 탄생으로 북한의 사이버전 능력은 비약적으로 강화됐다.

북한은 2009년 2월 대남·해외 공작업무를 총괄하기 위해 기존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국과 노동당 산하 작전부, 35호실 등 3개 기관을 통합, 정찰총국을 만들었다.

당시 정찰총국 산하에는 전자정찰국 사이버전지도국(121국)도 생겼다.

121국은 다른 나라의 컴퓨터망에 침입해 비밀자료를 해킹하고 바이러스를 유포하는 사이버전 전담부대이며 인력만 3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우리 당국은 추정한다.

정찰총국은 또 중국 헤이룽장, 산둥, 푸젠, 랴오닝성과 베이징 인근 지역에 대남 사이버전 수행 거점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찰총국을 중심으로 한 북한의 사이버전 능력은 구체적으로 확인된 적은 없지만, 일부 탈북자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3만 명에 달하는 전자전 특수병력을 육성하고 있고 사이버전 능력은 미국 중앙정보국(CIA)에 필적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지난해 10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행사 연설에서 북한이 '상당한'(significant) 수준의 사이버전 수행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이는 점점 증대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뿐 아니라 농협 해킹 사건을 비롯한 굵직한 각종 사이버 테러가 발생할 때마다 정찰총국은 유력한 '용의자 명단'에 올랐다.

정찰총국을 총괄하는 인물은 대남 강경파로 잘 알려진 김영철 총국장(대장)이다.

김영철은 지난달 5일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최고사령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면서 "미제에 대해 다종화된 우리식의 정밀 핵타격 수단으로 맞받아치게 될 것"이라고 위협하기도 했다.
  • 3·20 해킹 ‘주범’으로 지목된 北정찰총국은
    • 입력 2013-04-10 11:55:40
    • 수정2013-04-10 11:57:18
    연합뉴스
정부가 지난달 20일 발생한 방송사와 은행 등에 대한 해킹공격이 북한 정찰총국의 소행으로 알려짐에 따라 이 조직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북한은 1980년대 후반부터 사이버전에 대비해 기술장교 육성기관인 '김일자동화대학'(옛 미림대학)에 전자전 양성반을 두고 전문 해커를 교육시키는 등 국가가 정책적으로 사이버 인력을 양성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찰총국의 탄생으로 북한의 사이버전 능력은 비약적으로 강화됐다.

북한은 2009년 2월 대남·해외 공작업무를 총괄하기 위해 기존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국과 노동당 산하 작전부, 35호실 등 3개 기관을 통합, 정찰총국을 만들었다.

당시 정찰총국 산하에는 전자정찰국 사이버전지도국(121국)도 생겼다.

121국은 다른 나라의 컴퓨터망에 침입해 비밀자료를 해킹하고 바이러스를 유포하는 사이버전 전담부대이며 인력만 3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우리 당국은 추정한다.

정찰총국은 또 중국 헤이룽장, 산둥, 푸젠, 랴오닝성과 베이징 인근 지역에 대남 사이버전 수행 거점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찰총국을 중심으로 한 북한의 사이버전 능력은 구체적으로 확인된 적은 없지만, 일부 탈북자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3만 명에 달하는 전자전 특수병력을 육성하고 있고 사이버전 능력은 미국 중앙정보국(CIA)에 필적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지난해 10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행사 연설에서 북한이 '상당한'(significant) 수준의 사이버전 수행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이는 점점 증대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뿐 아니라 농협 해킹 사건을 비롯한 굵직한 각종 사이버 테러가 발생할 때마다 정찰총국은 유력한 '용의자 명단'에 올랐다.

정찰총국을 총괄하는 인물은 대남 강경파로 잘 알려진 김영철 총국장(대장)이다.

김영철은 지난달 5일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최고사령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면서 "미제에 대해 다종화된 우리식의 정밀 핵타격 수단으로 맞받아치게 될 것"이라고 위협하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