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문화재 절도단, 불상 진품 여부 재감정 요청
입력 2013.04.10 (13:18) 수정 2013.04.10 (13:28) 사회
일본에서 국보급 불상 2점을 훔쳐 국내로 들여온 혐의로 기소된 절도 피고인 7명에 대한 재판에서 피고인들은 훔친 불상이 국보급인 줄 몰랐다며 재감정을 요구했습니다.

대전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70살 김 모씨 등 피고인들은 훔친 불상이 국보급인 줄 몰랐으며 국내 반입 당시 부산세관에서 모조품 판정을 받은데다 진품 여부에 따라 양형에도 큰 차이가 있는 만큼 재감정을 통해 불상의 진품 여부를 가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공판에 앞서 피고인 7명 가운데 3명이 국민참여재판을 요청했지만, 나머지 4명이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 일본 문화재 절도단, 불상 진품 여부 재감정 요청
    • 입력 2013-04-10 13:18:49
    • 수정2013-04-10 13:28:01
    사회
일본에서 국보급 불상 2점을 훔쳐 국내로 들여온 혐의로 기소된 절도 피고인 7명에 대한 재판에서 피고인들은 훔친 불상이 국보급인 줄 몰랐다며 재감정을 요구했습니다.

대전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70살 김 모씨 등 피고인들은 훔친 불상이 국보급인 줄 몰랐으며 국내 반입 당시 부산세관에서 모조품 판정을 받은데다 진품 여부에 따라 양형에도 큰 차이가 있는 만큼 재감정을 통해 불상의 진품 여부를 가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공판에 앞서 피고인 7명 가운데 3명이 국민참여재판을 요청했지만, 나머지 4명이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