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혼 적령기’ 미혼남녀 “돈 없어 결혼 못한다”
입력 2013.04.10 (21:30) 수정 2013.04.10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결혼 적령기의 미혼남녀들이 결혼을 미루는 가장 주된 이유는 경제 사정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혼 사유 1위도 경제 문제였습니다.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회 생활 4년 차에 접어든 30대 청년입니다.

직장에서 열심히 일해 버는 돈이 한 달에 100만 원 남짓.

여자친구가 있지만, 모아둔 돈이 없어 결혼은 아직 엄두를 못 냅니다.

<인터뷰> 안태호(33살) : "연인이 있다고 해도 연애하는 것만도 힘들기 때문에, 게다가 결혼까지...내 집 마련은 너무 먼 미래고요."

전국 남녀 만3천여 명에게 결혼을 미루거나 꺼리는 이유를 물어봤더니 남성은 87%가 '고용 불안정'을 꼽았습니다.

여성도 86%가 '결혼 비용 부족'을 꼽아 남녀 모두 경제 사정을 들었습니다.

결혼을 하는 게 낫다는 응답도 남성은 67%, 여성은 56%로 3년 전에 비해 모두 감소했습니다.

특히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혼 여성은 13% 뿐으로, 미혼 남성의 절반에 그쳤습니다.

<인터뷰> 이현민(30살) : "아직 제 인생에서 이루지 못한 것들이 많고 무엇보다 지금 누리고 있는 자유를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이혼 사유 1위도 경제 문제입니다.

기혼 여성의 28%는 이유 있으면 이혼하겠다고 응답해 3년 전 20%보다 크게 증가했습니다.

자녀 한 명을 대학 졸업시키는 데까지 들어가는 양육비는 처음으로 3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식비와 옷값, 교육비 등으로 자녀 1명에 한 달 68만 원을 쓰는데, 이 가운데 사교육비가 3분의 1을 차지했습니다.

경제적 부담 때문에 가정 꾸리기를 주저하는 세태.

이는 바로 낮은 출산율로 이어지고 사회 성장을 가로막게 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결혼 적령기’ 미혼남녀 “돈 없어 결혼 못한다”
    • 입력 2013-04-10 21:31:21
    • 수정2013-04-10 22:04:46
    뉴스 9
<앵커 멘트>

결혼 적령기의 미혼남녀들이 결혼을 미루는 가장 주된 이유는 경제 사정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혼 사유 1위도 경제 문제였습니다.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회 생활 4년 차에 접어든 30대 청년입니다.

직장에서 열심히 일해 버는 돈이 한 달에 100만 원 남짓.

여자친구가 있지만, 모아둔 돈이 없어 결혼은 아직 엄두를 못 냅니다.

<인터뷰> 안태호(33살) : "연인이 있다고 해도 연애하는 것만도 힘들기 때문에, 게다가 결혼까지...내 집 마련은 너무 먼 미래고요."

전국 남녀 만3천여 명에게 결혼을 미루거나 꺼리는 이유를 물어봤더니 남성은 87%가 '고용 불안정'을 꼽았습니다.

여성도 86%가 '결혼 비용 부족'을 꼽아 남녀 모두 경제 사정을 들었습니다.

결혼을 하는 게 낫다는 응답도 남성은 67%, 여성은 56%로 3년 전에 비해 모두 감소했습니다.

특히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혼 여성은 13% 뿐으로, 미혼 남성의 절반에 그쳤습니다.

<인터뷰> 이현민(30살) : "아직 제 인생에서 이루지 못한 것들이 많고 무엇보다 지금 누리고 있는 자유를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이혼 사유 1위도 경제 문제입니다.

기혼 여성의 28%는 이유 있으면 이혼하겠다고 응답해 3년 전 20%보다 크게 증가했습니다.

자녀 한 명을 대학 졸업시키는 데까지 들어가는 양육비는 처음으로 3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식비와 옷값, 교육비 등으로 자녀 1명에 한 달 68만 원을 쓰는데, 이 가운데 사교육비가 3분의 1을 차지했습니다.

경제적 부담 때문에 가정 꾸리기를 주저하는 세태.

이는 바로 낮은 출산율로 이어지고 사회 성장을 가로막게 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