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대 불운’ FC서울, 아시아챔스 첫 패배
입력 2013.04.10 (21:48) 수정 2013.04.10 (22: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챔피언 FC서울이 일본 원정경기에서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첫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FC서울은 전반 16분 만에 일본 센다이에게 선제골을 내줬습니다.

반격을 노리던 서울은 데얀의 슈팅이 골대를 맞히는 등 불운도 겪었습니다.

에스쿠데로의 결정적인 슈팅은 골대를 살짝 넘겼습니다.

계속된 공격에도 서울은 센다이의 압박 수비에 막혀, 실마리를 풀지못했습니다.

결국 서울은 센다이에 1대0으로 패하며,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첫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조 선두자리마저 위협받게 됐습니다.

<인터뷰> 하대성(서울) : "우리의 플레이를 제대로 하지못한 것이 패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포항은 일본 챔피언 히로시마와 1대1로 비겼습니다.

포항은 먼저 선제골을 내줬지만, 곧바로 황진성이 동점골을 뽑아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골대 불운’ FC서울, 아시아챔스 첫 패배
    • 입력 2013-04-10 21:48:30
    • 수정2013-04-10 22:44:20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해 챔피언 FC서울이 일본 원정경기에서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첫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FC서울은 전반 16분 만에 일본 센다이에게 선제골을 내줬습니다.

반격을 노리던 서울은 데얀의 슈팅이 골대를 맞히는 등 불운도 겪었습니다.

에스쿠데로의 결정적인 슈팅은 골대를 살짝 넘겼습니다.

계속된 공격에도 서울은 센다이의 압박 수비에 막혀, 실마리를 풀지못했습니다.

결국 서울은 센다이에 1대0으로 패하며,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첫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조 선두자리마저 위협받게 됐습니다.

<인터뷰> 하대성(서울) : "우리의 플레이를 제대로 하지못한 것이 패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포항은 일본 챔피언 히로시마와 1대1로 비겼습니다.

포항은 먼저 선제골을 내줬지만, 곧바로 황진성이 동점골을 뽑아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