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LPGA 개막…‘실력·인기’ 스타들 총출동
입력 2013.04.10 (21:52) 수정 2013.04.10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한국 여자프로골프가 롯데마트 오픈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들어갑니다.

10대 돌풍의 주역 김효주와 다승왕 김자영, 양제윤과 양수진 등 스타 선수들이 총출동합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싱그러운 봄기운 속에 한국 여자 골프가 기지개를 켭니다.

서막을 여는 대회는 제주에서 열리는 롯데마트 여자오픈.

올 시즌 국내 개막전인데다 내년 LPGA 롯데 챔피언십 출전권도 걸려 있어 스타들이 총출동합니다.

지난해 3승을 올린 다승왕 김자영.

대상 수상자인 양제윤, 장타자 양수진 등이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힙니다.

<인터뷰> 양제윤(선수)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한 18살 김효주는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인터뷰> 김효주(선수)

올 시즌 여자 골프는 지난 시즌보다 4개가 늘어난 25개 정규 대회가 펼쳐집니다.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스타들도 즐비해 올 시즌 여자 골프는 성공 시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KLPGA 개막…‘실력·인기’ 스타들 총출동
    • 입력 2013-04-10 21:53:44
    • 수정2013-04-10 22:10:19
    뉴스 9
<앵커 멘트>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한국 여자프로골프가 롯데마트 오픈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들어갑니다.

10대 돌풍의 주역 김효주와 다승왕 김자영, 양제윤과 양수진 등 스타 선수들이 총출동합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싱그러운 봄기운 속에 한국 여자 골프가 기지개를 켭니다.

서막을 여는 대회는 제주에서 열리는 롯데마트 여자오픈.

올 시즌 국내 개막전인데다 내년 LPGA 롯데 챔피언십 출전권도 걸려 있어 스타들이 총출동합니다.

지난해 3승을 올린 다승왕 김자영.

대상 수상자인 양제윤, 장타자 양수진 등이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힙니다.

<인터뷰> 양제윤(선수)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한 18살 김효주는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인터뷰> 김효주(선수)

올 시즌 여자 골프는 지난 시즌보다 4개가 늘어난 25개 정규 대회가 펼쳐집니다.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스타들도 즐비해 올 시즌 여자 골프는 성공 시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